경북도, 5월 수출증가율 코로나 이후 최대...전년 대비 37% 증가

(안동) 최주호 기자입력 : 2021-06-18 18:53
지난해 9월 이후 9개월째 연속 증가세, 5월은 33억불로 최대증가율

경상북도 수출동향 그래프.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올해 5월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7%가 증가한 33억 달러(약 3조7000억원)를 기록하면서 코로나 이후 최대 증가율을 보였다고 18일 밝혔다.

우리나라 수출이 코로나 악재를 극복하고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5월 국가 수출은 508억 달러로 전년 동기 349억 달러 대비 +45.6%의 증가세를 나타냈다.

경북도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9개월 연속 증가율을 보이면서 올해 4월과 5월에는 37억 달러와 33억 달러를 수출해 각각 36%와 37%의 증가율을 보이며 최고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올해 5월은 글로벌 수요 회복에 따라 경북도 주력 수출 10대 품목 가운데 8개 품목이 증가세를 보였다. 무선전화기(3억8000만 달러, 33.8%), 무선통신기기부품(2억7000만 달러, 194.2%), 냉연강판(1억4000만 달러, 17.9%) 등이 수출 강세를 보였다.

또한, 평판디스플레이(1억3700만 달러, 31.8%), 아연도강판(1억3000만 달러, 98.1%), 자동차부품(1억1000만 달러, 207.6%), 알루미늄조가공품(1억1000만 달러, 62.2%), 광학기기(1억 달러, 55.8%) 등의 품목이 호조세를 나타내며 수출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특히, 백신접종과 방역 성공 등의 영향으로 경북도 10대 수출국 모두 증가세를 보였다. 5월 경북 총수출액 33억 달러 중 최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수출국 1위 중국이 10억3000만 달러(+30.5%), 2위 미국 5억8000만 달러(+45.5%), 3위 베트남 1억9000만 달러(+14.2%), 4위 일본 1억8000만 달러(+1.2%), 인도가 5위로 수출액 1억 달러(+170.5%)를 기록했다.

도는 그동안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도내 수출기업을 위해 온라인 해외마케팅과 안정적인 해외 진출 기반 마련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해외시장 직접 개척을 위한 온라인 무역사절단 파견, 온오프라인 융합형 해외전시회 참가, 사이버 수출상담회 개최, 해외판촉전 운영, 글로벌온라인몰 입점사업 등을 추진해오고 있다.

기업별 수출인프라 확충을 위해 해외시장조사, 통번역, 해외인증, 수출보험료, 해외지사화, 무역실무교육을 지원해왔다.

이철우 도지사는 "경북도와 국가방역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전 세계 교역이 회복되면서 수출 10대국 전 지역으로의 수출이 증가한 것은 앞으로의 수출에도 희망적인 신호”라며, “앞으로도 비대면 수출마케팅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며, 그동안 경북도의 해외마케팅 지원 노력의 결과로 미국 아마존에서 울진 금강송 관련 제품이 인기를 끌게 된 것처럼 다양한 성공사례를 창출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