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FnC, 이지은 LF 상무·김수정 빈폴 디자이너 영입

이보미 기자입력 : 2021-06-16 09:28

 

코오롱인더스트리FnC는 LF 신사복 사업을 이끈 이지은 상무와 빈폴 디자이너 출신 김수정 이사를 영입했다고 16일 밝혔다.
 
다음달 1일자로 단행될 인사에서 이지은 상무는 CN사업부(가칭) 총괄에, 김수정 이사는 지포어와 엘로드의 크레이티브 디렉터에 선임한다는 방침이다.
 
CN사업부는 남성 정장 캠브리지멤버스(CAMBRIDGE-MEMBERS), 클래식(Classic), 콘템포러리(Contemporary)의 공통적 첫 글자 'C'와 앞으로 추가되는 신규(New) 비즈니스를 뜻하는 'N'을 조합해 만든 부서다.
 
이지은 상무는 LF에서 13년간 다양한 프로젝트를 펼쳐 온 남성복 전문가다. ‘닥스신사’(2008) 리뉴얼로 실력을 검증 받은 이후 ‘질스튜어트뉴욕(2011)’ ‘일꼬르소(2012)’ ‘알레그리(2013)’를 연이어 론칭했다. LF 내 신사캐주얼부문과 헤지스맨즈까지 남성복 전반의 디렉팅을 맡았으며, 최근에는 남성 편집숍 ‘라움맨’(2020)을 총괄하기도 했다.
 
이 상무는 코오롱FnC에서 새로운 사업부를 통해 캠브리지멤버스의 제2전성기를 꾀하는 한편, 신규 사업을 진두지휘하는데 역량을 펼칠 예정이다.
 
김수정 이사는 빈폴 스포츠·멘즈 디자인 실장, 탑텐 CD등을 역임한 25년 차 디자이너다. 2019년부터 프리랜서로 활동하다 올 초 첫선을 보인 지포어의 의류 컬렉션을 맡으며 코오롱FnC와 인연을 맺었다.
 
감각적이고 트렌디한 특유의 디자인이 지포어의 급성장에 기여해 이번 외부 인재 영입 대상이 됐다는 게 코오롱FnC 측의 설명이다.
 
김 이사는 지포어와 함께 2022년 봄여름 컬렉션부터는 엘로드의 CD도 함께 맡는다. 최근 경쟁이 치열해지는 골프 시장에서 디자인을 통해 브랜드 차별화를 이끌 과제를 맡은 셈이다.
 
코오롱FnC 관계자는 "이미 업계에서 실력이 충분히 입증된 외부 인재들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얻고자 한다"며 "신규 사업에 대한 빠르고 진취적인 전개와 골프 브랜드의 경쟁력 강화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