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바꾼 유통사 고용시장] "쿠팡으로 옮기고 몸값은 올랐지만…"

이보미 기자입력 : 2021-06-16 06:00

[사진=쿠팡 제공]
 

"쿠팡으로 옮기고 몸값은 많이 올랐어요. 대신 매주 2~3일씩 야근은 기본이에요."(대형마트 바이어 출신 쿠팡 직원)
 
쇼핑 중심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바뀌면서 유통업계 고용시장도 격변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성장세가 더욱 가팔라진 이커머스업체는 인재 블랙홀로 떠오른 반면 전통적인 유통기업 쪽은 '줄감원'으로 허리띠를 졸라매야 하는 처지다.
 
16일 업계 관계자들이 한목소리로 지목하는 유통가 인재 블랙홀은 단연 쿠팡이다. 쿠팡이 직고용한 임직원 수는 올해 1분기 말 5만4274명(국민연금 가입자 수 기준)까지 늘어났다. 2018년 말 6010명에 불과했던 것을 감안하면 3년도 채 안 돼 임직원 수가 9배 넘게 불어난 것이다.
 
고용시장 큰손으로 불릴 수밖에 없는 이유다. 쿠팡 임직원 가운데는 직고용 배달기사나 개발자도 많지만, 유통가에서 꽃으로 불리는 상품기획자(MD)가 적지 않다. '귀한 분 모시기'가 잇따를수록 MD 몸값도 뛰게 마련이다.
 
한 쿠팡 출신 MD는 "여기(쿠팡)는 딱히 명확한 연봉 테이블이 없기 때문에 부르는 게 값"이라며 "MD 직군 안에서도 급여 차가 3000만~8000만원까지 벌어진다"고 했다. 다른 유통업체 관계자는 "연봉협상 과정에서 능력을 얼마나 인정해줬는지에 따라 급여 편차가 큰 것으로 안다"며 "연봉이 아니더라도 성장하는 이커머스로 업종을 갈아타려는 사람이 적지 않다"고 했다.
 
쿠팡처럼 회사가 갑자기 커지면 성장통도 나타나게 마련이다. 지난 2015년 사모펀드인 MBK파트너스에 팔린 홈플러스에서 쿠팡으로 간 MD가 많다는 것은 업계에서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사실이다. 우스갯소리로 회사 이름을 쿠팡이 아니라 '홈팡'이라고 부를 정도다. 쿠팡 내에 '홈플러스파'가 따로 있다는 말까지 돈다고 한다.
 
쿠팡 출신 한 MD는 "홈플러스 출신이 몰려와 기존 인력을 내보내기도 했다"며 "여기가 홈플러스인지, 쿠팡인지 모르겠다는 이야기가 많았다"고 했다. 그는 "꼭 홈플러스가 아니더라도 다른 회사 출신으로 조직장을 바꾸면 그쪽 사람으로 부서를 채우는 일이 잦다"며 "이 동네가 2~3년 주기로 회사를 옮길 만큼 이직이 잦은 현실도 한몫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력 쟁탈전은 단기에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 유통업체 관계자는 "얼마 전에도 쿠팡으로부터 이직 제안을 받았고, 올해 들어 벌써 두 번째"라며 "쿠팡은 이직만 관리하는 임원과 인사팀을 따로 꾸리고 있다고 들었다"고 했다.
 
핵심 인력 줄다리기가 이어지면서 직원 입장에서는 복지나 처우 향상 등 긍정적인 측면도 많지만, 일각에서는 경쟁사 간 갈등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국내 기업 간 소송전을 벌이는 모습을 보면 경쟁사끼리 인력 빼가기에 따른 기술 유출 문제에서 비롯된 경우가 많았다"며 "핵심 인력을 경쟁사에 계속 내주다 보면 회사 경쟁력이 약화할 수 있는 만큼 각 기업 모두 인력 유출 방어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