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인니에 코로나19 진단키트 10만 회분 등 약 39억원 지원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6-15 17:49
‘ABC프로그램’ 일환으로 추진

코이카가 지난 14일 캄보디아 포삿 지역 직업기술훈련원에 기증한 코로나19 방역 및 생필품 긴급지원 키트 모습 [사진 = 코이카 제공]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7000여명에 육박하는 인도네시아와 캄보디아에 방역물품과 생필품을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코이카는 인도네시아 보건부·재난방재청에 지역 거점 대응병원의 역량 강화에 중점을 맞춰 워크스로 진단 부스 9대, 유전자증폭(PCR) 진단기 30대, 진단키트 10만 회분 등 350만 달러(39억 원) 규모의 진단 장비와 방역물품을 전달했다. 

캄보디아에서는 코이카 해외봉사단(WFK)이 활동했던 프놈펜, 깜폿, 캄퐁톰 등 9개 지역 학교와 청소년교육센터 등 16개 교육기관에 체온측정기·손소독제·자동분사 방역기 등을 전달했다. 또 빈곤 가정, 한부모 가정, 장애인 등 취약계층 3500여 명에게 마스크·쌀·설탕 등이 담긴 생필품 긴급지원 키트를 제공했다.

이번 지원은 ‘ABC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ABC 프로그램은 정부의 ‘ODA 코리아: 빌딩 트러스트’ 계획의 일환으로 국제 방역 공조와 협력국의 코로나19 회복력 강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코이카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해 116개국에 1억5836만달러(약 1800억원)을 지원해 3802만명의 개발도상국 주민들이 혜택을 봤다. 인도네시아는 우즈베키스탄, 콜롬비아, 베트남 등과 함께 ABC프로그램의 8개 보건협력국에 포함돼 이번 지원 대상국으로 선정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