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마이종목]중고품 거래 플랫폼 아이후이서우 18일 뉴욕증시 상장

곽예지 기자입력 : 2021-06-15 10:36
RERE 코드로 상장... 주당 13~15달러 예상 시가총액 최대 1000억 달러 전망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사진=아이후이서우 로고]

중국 중고 가전제품 거래 플랫폼 아이후이서우(愛回收)가 오는 18일 뉴욕 증시에 상장한다.

15일 중국 36커 등에 따르면 아이후이서우의 모 그룹인 완우신성(萬物新生)은 전날 공고를 내고 아이후이서우가  ‘RERE’라는 코드로 뉴욕증시에 상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이후이서우는 공모가 주당 13달러에서 15달러 사이에서 미국예탁주식(ADS) 1233억3000만주를 발행한다.

이번 기업공개(IPO)로 조달하는 자금은 약 2억8000만 달러(약 3128억7200만원)로, 기업가치는 34억5000만~39억8000만 달러가 될 것이라고도 아이후이서우는 밝혔다.

36커에 따르면 완우신성은 '인터넷+환경보호' 유형의 순환 경제 기업이다. 아이후이서우가 주력 사업체로, 중고 제품 기업간거래(B2B) 플랫폼인 파이지탕(拍機堂)과 중고제품 거래 플랫폼인 파이파이(拍拍) 등도 함께 운영 중이다.

아이후이서우는 완우신성 매출 증대의 일등공신이다.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 12개월간 아이후이서우의 총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9.4% 증가한 56억8000만 위안(약 99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전체 매출은 49억 위안으로, 전년도 39억 위안에 비해 크게 늘었다.

그러나 아이후이서우는 아직 흑자 달성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지난해 적자는 4억7060만 위안을 기록했는데, 그나마 이는 전년도 적자인 7억490만 위안에 비해 다소 줄어든 수치다.

주목되는 점은 중국 전자상거래 2위 업체인 징둥이 아이후이서우의 지분 약 35%를 보유한 대주주라는 점이다.

중국 차이신은 아이후이서우가 징둥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고 전했다. 징둥이라는 탄탄한 물류망에 의존함으로써 품질이 중요한 중고품 거래에서 소비자의 신뢰를 높일 수 있다는 게 아이후이서우의 장점이라고 차이신은 해석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