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 이사장 "고객센터 문제를 대화로 풀기 위한 단식에 들어간다"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 고객센터 직원들이 직접 고용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에 나서자, 김용익 이사장이 문제를 대화로 풀자며 단식에 돌입했다.

고객센터 문제 해결 방안이 나타나지 않는 상황에서 공단 직원들과 고객센터 직원 간 노노(勞勞) 갈등까지 수면 위로 떠오르는 데 따른 행동으로 보인다.

14일 건보공단에 따르면 김용익 이사장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문제를 대화로 풀기 위한 단식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고객센터 노조는 직영화를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과 동시에 공단 본부 로비에서 농성을 하고 있고 이에 대해 공단 직원들이 매우 격앙하고 있다"며 "건보공단 노조는 사무논의협의회에 위원으로 참여해 직원들의 의견을 대변해 주도록 거듭 요청했으나 여전히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이사장으로서 두 노조가 대화를 통해 합리적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다했으나 대립만 깊어지고 있다"며 "건보공단은 지금 헤어날 수 없는 갈등의 함정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 "저는 이사장으로서, 그리고 복지국가를 만드는 노력에 한 역할을 맡았던 사람으로서 건보공단이 파탄으로 빠져드는 일만은 제 몸을 바쳐서라도 막아야 한다는 결심을 하게 됐다"며 "저는 두 노조가 다음의 결정을 내려주실 때까지 단식을 하며 기다리겠다"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이날 오전 강원 원주혁신도시 내 건보공단 본부 로비층에서 단식을 시작했다. 김 이사장의 단식 종료 기한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국민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 소속 조합원 약 970명은 고객센터 외주화 문제 해결을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을 시작했다.

고객센터 노조 측은 올해 2월에도 고객센터 직영화, 건보 공공성 강화 등을 요구하며 24일간 파업을 진행한 바 있다.

그러나 공단 직원 상당수는 상담사들을 직고용하는 부분이 공정성에 어긋난다며 반발하고 있는 상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