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근대란 후폭풍]정부 대책에도…업계 "공사 막히는 장마철만 기다려"

박기람 기자입력 : 2021-06-15 07:00
수급난 완화 현상은 파업 탓…"실질 효과는 4개월 이후 나타날듯"

코일 철근 사진. ※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동국제강 제공]


철강 가격 대란으로 정부가 사재기 단속과 생산량을 늘리는 방법으로 대책안을 마련한 가운데, 대책이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까지 뚜렷한 효과를 보이진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건설업계에서는 철근 수요가 줄어드는 장마철만 기다린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4일 건설업계에서는 정부가 내놓은 철근 대책에 대해 기대감을 표하면서도 대책이 효과를 내기 위해선 4개월 이상이 걸리기 때문에 당장의 큰 효과는 없다고 입을 모았다.

최근 정부는 두 차례에 걸쳐 철근 수근 관련 대책을 내놨다. 지난달 정부는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사재기 등 시장 교란 행위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국내 철강사들은 철강 수급 안정을 위해 올해 2분기 철근 생산량을 전 분기보다 20% 이상 늘려 공급하기로 했다.

또한 국토교통부는 지난 9일 공사기간 연장 등을 통해 건설업계의 부담을 완화하고, 공급확대·유통시장 안정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업계에서는 정부의 대책이 건설업계 안정화나 가격 안정화 등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수개월의 적용 시간을 거쳐야 한다고 보고 있다. 

최근 철근 가격이 내려가면서 수급난이 해소되고 있는 듯이 보이는 현상에 대해서는 "타워크레인 파업으로 인한 일시적 효과"라는 평가가 나온다. 실제로 철강업계에 따르면 이달 초 t당 140만~150만원까지 뛰었던 시중 철근 유통가격은 이번주 130만원대로 시중에 유통되고 있다.

대한건설협회 관계자는 "철강 공급 문제가 대책 이후 잠잠해졌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사실 원인은 타워크레인 파업"이라면서 "파업 때문에 철근 공사가 일시적으로 중단되면서 수급 문제가 완화된 셈"이라고 말했다.

파업에 돌입했던 타워크레인 노조가 지난 11일 정부와 교섭을 타결해 파업을 철회하면서 철근 수급 문제는 다시 불거질 전망이다. 중단됐던 공사가 다시 진행되면 철근 수요가 늘어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7월 중순 장마 전까지 철근 수요량은 계속 늘어날 전망이라 일부 기업에서는 '공사가 중단되는 장마철만 기다린다'는 푸념도 나오는 실정이다. 

다만 대책이 효과를 내는 부분도 있었다. 정부가 유통업체의 사재기를 막는 대책을 내놓은 이후 철근값 상승 폭이 둔화하고 있는 모습이다. 업계 관계자는 "사재기 단속은 긍정적"이라면서 "재고물량에 대한 유통업계의 사재기 움직임 있었는데 대책이 나오면서 덜 해졌다"고 평가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