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조국 털어내고 文 뛰어넘어야 정권 재창출 가능”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6-13 11:31
민주당 정권 재창출 위기감 속에 쓴소리 자처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사진=연합뉴스]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경각심을 갖고 분발하지 않으면 정권 재창출은 어렵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자 여권 전략가로 꼽히는 양 전 원장이 최근 여권을 향해 쓴소리를 하며 변화를 요구했다.

한 친문 인사는 “양 전 원장이 당과 차기 대권주자들에게 정권 재창출을 위한 터닝포인트의 물꼬를 터주기 위해 총대를 멘 것으로 보인다”며 “조국은 털어내고 문재인 대통령을 뛰어넘어야 민주당이 재집권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앞서 민주당에서는 4‧7 재보선 참패와 하락하는 지지율 등에 따라 조 전 장관 사태와 부동산 정책 실패 등에 대해 잇달아 사과한 바 있다.

그럼에도 일부 강성 친문이 반발하는 등 여진이 발생하자 양 전 원장이 직접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또 양 전 원장은 “문 대통령은 정권 재창출의 대의뿐 아니라 다음 시대로의 전환과 도약을 위해 (당이) 자신을 뛰어넘는 것을 기꺼이 양해할 것”이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를 통해 중도층을 끌어안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선 과정에서 대통령을 개입시키면 안 되며, 문 대통령 측근으로 분류되는 사람들이 친문 이름으로 특정 주자에게 줄을 서면 안 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당 관계자는 “이대로는 정권 재창출이 어렵다는 위기감 속에 양 전 원장이 화두를 던진 것”이라며 “일부 강성 친문의 반발을 무릅쓰고 쓴소리 역할을 자처한 셈”이라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