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서울 신규 확진자 204명

윤주혜 기자입력 : 2021-06-11 11:11
1차 예방접종은 19.8% 완료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의원실 보좌관, 안규백 의원과 보좌진 2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알려진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건물에서 방역 관계자가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서울에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모습이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서울시 확진자는 전일 0시 대비 204명이 늘었다.

서울시 주요 집단감염은 강북구 소재 종교시설 관련 10명, 영등포구 소재 직장 관련 4명, 송파구 소재 시장관련 3명, 중구 소재 직장관련 3명, 구로구 소재 직장 관련 3명 등이다.

강북구 소재 종교시설은 관계자 1명이 9일 최초 확진 후 10일 10명이 추가 확진돼 관련 확진자는 11명이다. 모두 서울시 확진자다. 10일 확진자는 교인 10명이다.

해당 시설은 발열체크 등 방역 수칙을 준수했으나 예배당의 창문이 작아 충분한 자연환기가 어려웠다. 설교자는 마스크 착용이 미흡했다. 일부 교인은 예배 종료 후 식사모임을 했다. 일부 확진자는 증상 발현 후에도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송은철 서울시 감염관리과장은 "예배 진행 시 참석 인원수 제한, 발열체크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서울시는 약 960만명 거주 인구수 대비 1차 예방접종은 19.8%, 2차 접종은 4.7%를 완료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