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 회장에 선출된 문충도 포항상의 회장. [사진=포항상공회의소 제공]

경상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이하 ‘경북상의협의회’)는 지난 9일 구미상공회의소에서 ‘경북상의협의회 정기회의’를 개최해 포항상공회의소 문충도 회장을 만장일치로 경북상의협의회 회장으로 추대했다고 10일 밝혔다.

경북상의협의회는 김천, 안동, 포항, 경주, 영주, 구미, 경산, 영천, 칠곡, 상주 등 경북 도내 총 10개 상공회의소로 구성돼 있으며, 경북지역 경제 현안에 대하여 공동으로 대응하고 지역 상공회의소 간 다양한 협력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에 따라 경북상의협의회 회장은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직을 겸임하며, 3년의 임기 동안 경북 도내 상공계를 대표해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하여 중앙 및 지방정부 부처와 관계기관 등과 조율을 하며,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중심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문충도 신임 경북상의협의회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계속되는 어려운 시기에 지역 상공계를 대표하는 중책을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경북은 포항의 철강, 구미의 전자산업을 중심으로 지난 반세기 동안 한국경제를 선도해 온 지역이지만 최근 인구 유출, 고용 감소, 성장률 둔화 등으로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상북도와 함께 경제정책을 교류해 지속적인 기업 유치를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 미래 신성장동력 발굴 및 육성 등 경북 경제의 활력을 되살리기 위한 방안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대어 같이 고민하고, 각 지역 상의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힘을 합쳐 공동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