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홍남기 "임상시험 전 과정 지원하는 스마트 임상시험시스템 도입"

임애신 기자입력 : 2021-06-10 10:44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임상시험 전 과정을 지원하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스마트 임상시험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를 주재하고 "신약 개발에 성공하면 막대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지만 임상시험 부담으로 도전이 쉽지 않다"면서 "임상 전 단계의 스마트화, 임상시험 네트워크 구축, 글로벌 임상 집중지원 등을 통해 2030년까지 세계 5대 임상시험‧신약개발 강국도약 목표로 방안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임상 비용과 시간 절약을 위해 참여자 모집 공공 플랫폼을 구축하고, 201개의 임상시험기관 데이터 집적화, 인공지능(AI) 활용 빅데이터 분석·제공 등 임상시험 전 과정을 지원하는 ICT기반 스마트 임상시험시스템을 도입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5개 권역별 거점병원을 중심으로 네트워크와 암·감염병 등 5대 질환별 네트워크를 구축해 대규모 임상시험 참여자 모집을 지원하고, 신속한 임상시행을 위해 네트워크 참여 의료기관간 공동 의학연구윤리심의위원회(IRB) 활용을 촉진하겠다"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아울러 "임상전문인력을 올해 1600명, 2025년까지 1만명 양성할 것"이라며 "기업의 임상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범부처 신약개발 R&D 자금과 바이오관련 정책펀드 등을 활용·지원하고, 보스턴 바이오밸리에 지원 거점도 설치해 미국시장 임상연계·컨설팅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