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SKT, 통신·투자 둘로 나뉜다…기업 가치↑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6-10 10:19
5대 1 액면분할 추진…주주가치 제고

박정호 SKT CEO [사진=SKT 제공]


SKT 2.0 시대가 막을 올렸다. SKT가 이사회에서 통신 분야를 담당할 존속회사와 반도체·정보통신기술(ICT) 투자 신설회사로 분할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이번 분할을 통해 각 사업 부문에서 전문성을 발휘하는 동시에 통신사에 가려졌던 신사업 부문이 새롭게 조명받을 전망이다. 아울러 5대 1로 주식 액면 분할을 추진해 주주 가치 제고 의지를 보였다.

SKT는 10일 이사회를 열고 SKT(존속회사)와 SKT신설투자(가칭·신설회사)로 인적 분할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적 분할로 현 SKT는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하는 인공지능(AI)∙디지털 인프라 회사와 반도체∙ICT 혁신기술 투자전문회사로 재탄생한다. 존속회사의 사명은 'SK텔레콤'을 유지할 계획이며, 신설회사의 사명은 임시주주총회 전에 확정 예정이다.

분할비율은 순자산 장부가액 기준으로 존속회사 0.6073625, 신설회사 0.3926375로 결정됐다.

SKT는 오는 10월 12일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11월 1일(분할기일)에 존속회사와 신설회사로 새롭게 출범할 예정이다. 두 회사는 주식 매매거래정지 기간(10월 26일~11월 26일)이 종료되면 11월 29일에 존속회사는 변경상장, 신설회사는 재상장된다.

SKT는 주주들의 투자 접근성과 기업가치를 한 차원 높이기 위해 인적 분할과 동시에 액면 분할도 추진한다.

액면 발행 주식 총수는 현재 7206만143주에서 3억6030만715주로 늘어나며, 이는 인적 분할에 따른 약 6대 4 분할 비율대로 존속회사와 신설회사로 나눠진다.

예컨대 SKT 주식 20주를 가진 주주가 있다면 액면 분할로 인해 5배 늘어난 100주를 갖게 된다. 약 6대 4 분할 비율에 따라 존속회사 주식 60주와 신설회사 주식 39주를 각각 받는다. 소수점 이하 단주는 11월 29일 종가로 환산해 현금으로 지급한다.

최근 액면 분할을 시행한 기업들을 보면 액면 분할로 주당 가격이 하락하자 거래량, 주가, 시가총액 상승으로 이어져 호재로 작용하는 분위기다.

SKT는 액면 분할을 통해 주주 구성 측면에서 소액주주들의 비중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T와 자회사들이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의 가치를 인정하는 투자자는 누구든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국민주'로 탈바꿈한다는 목표다.

인적 분할과 액면 분할의 효과는 모두 변경상장·재상장일인 오는 11월 29일부터 유가증권시장에 반영된다.

존속회사와 신설회사는 각각 AI∙디지털 인프라 사업과 반도체∙ICT 투자 영역에서 성장을 가속해 기업가치를 온전히 재평가받고 주주가치를 제고한다는 비전을 갖고 있다.

존속회사는 5G 1등 리더십을 기반으로 유무선 통신과 홈미디어 분야의 성장세를 이어가며 AI·디지털 인프라 컴퍼니로 거듭난다는 목표다. AI 기술로 구독, 메타버스 등 신규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관련 사업을 적극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현재의 AI, 디지털 인프라 기술 자산을 근간으로 데이터 센터, 모바일에지컴퓨팅(MEC) 클라우드 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이를 확고한 미래 수익원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존속회사에는 유무선 통신 사업에 시너지를 낼 수 있는 SK브로드밴드, SK텔링크, 피에스앤마케팅, F&U신용정보, 서비스탑, 서비스에이스, SK오앤에스 등이 위치한다. 존속회사는 신설회사로 배치될 16개 회사를 제외하고 기존에 지분 투자했던 기업들의 지분을 모두 그대로 보유한다.

신설회사는 우선 글로벌 반도체 시장을 무대로 인수합병(M&A)을 적극 추진한다. 성장 잠재력이 높은 미래형 반도체를 포함한 혁신기술에 투자함으로써 SK하이닉스와 함께 반도체 에코시스템(Ecosystem)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 보안(ADT캡스), 커머스(11번가), 모빌리티(티맵모빌리티) 등 다양한 ICT 영역에서 국내외 투자를 통해 사업 경쟁력을 높이고, 자회사 기업공개(IPO)를 추진해 미래 성장 동력을 마련하는 역할도 맡는다. 그간 통신에 가려 빛을 발하지 못했던 신사업들이 새롭게 조명받을 전망이다.

신설회사에는 총 16개 회사를 편제한다. 대상 회사는 SK하이닉스, ADT캡스, 11번가, 티맵모빌리티, 원스토어, 콘텐츠웨이브, 드림어스컴퍼니, SK플래닛, FSK L&S, 인크로스, 나노엔텍, 스파크플러스, SK Telecom CST1, SK Telecom TMT Investment, ID Quantique, Techmaker 등이다.

SKT는 앞으로도 주주를 포함한 국내외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투명하게 소통하며 연내 인적 분할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박정호 SKT 최고경영자(CEO)는 "SKT와 SKT신설투자회사로의 분할은 더 큰 미래를 여는 SKT 2.0 시대의 개막"이라며 "회사의 미래 성장을 통해 대한민국 ICT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