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선 출마 질문에 “국민 여러분 기대 염려 다 알고 있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6-09 14:39
국민의힘 입당 여부엔 “제가 걸어가는 길 보시면 다 아시게 되지 않겠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열린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야권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자신의 대선 도전과 관련, “우리 국민 여러분들의 기대, 내지는 염려 이런 걸 다 경청하고 알고 있다. 여러분이 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중구 퇴계로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 ‘대선 도전과 관련 입장을 밝혀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 “거기에 대해선 제가 아직”이라며 “오늘 처음으로 이렇게 나타났는데, 제가 걸어가는 길을 보시면 다 아시게 되지 않겠느냐”고 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으로 대선 출마하는게 맞나’, ‘간을 보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처음 검찰총장 직을 제안한 게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맞나’ 등의 질문에 답변을 않고 행사장으로 이동했다.

윤 전 총장은 우당 이회영 선생 가문과 인연이 있다. 윤 전 총장의 아버지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우당의 손자 이종찬 전 국정원장은 친분이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도 우당의 증손이자 이 전 원장의 아들인 이철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죽마고우다.

윤 전 총장은 “제가 어릴적부터 어른들께 우당의 삶을 듣고 강렬한 인상을 많이 받아왔다”며 “항일 무장투쟁을 펼친 우당 선생의 6형제 중에 살아서 귀국하신 분은 이시영 선생 한 분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들 이역에서 고문과 영양실조로 다 돌아가셨다. 우당과 그 가족의 삶은 엄혹한 망국의 상황에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아주 생생하게 상징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한 나라가 어떠한 인물을 배출하느냐와 함께 어떠한 인물을 기억하느냐에 의해 그 존재가 드러난다고 했다”며 “저는 그래서 우당 선생 기념관 개관이 아주 뜻깊은 대단히 반가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