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취한 중국 증시… 향후 전망은?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6-10 02:00
中주류 종목 국제 대형 이벤트·여름 '겹호재' 주가 급등 주목할 업종…칭다오맥주·산시펀주 꼽혀 바이주 고평가 우려 여전..."글로벌 유동성 영향 불가피"

[아주경제 DB]



'6조2700억 위안, 우리나라 돈으로 약 1093조원'

7일 기준 중국 증시 주류업종 종목의 시가총액(시총) 총합이다. 이는 중국 지역 GDP 순위에서 4위에 오른 저장성의 경제 규모와 맞먹는다. 저장성의 2020년 GDP는 6조4613억 위안이었다. 

주류업종 시총은 특히 최근 6개월 사이 8104억 위안이 훌쩍 뛰었다. 중국증시 '황제주'라 불리는 대표 명주(名酒)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臺, 이하 마오타이)의 시총은 이 기간에만 3429억 위안 늘어나 주류업종 상승을 견인했다.
 
중국 주류 종목 국제 대형 이벤트·여름 '겹호재' 주가 급등

7일 중국 A주(본토 증시)와 홍콩 증시에서 고량주(바이주)와 맥주 등 주류 관련주는 동반 상승세를 연출했다. 이 중 칭다오맥주(青島啤酒 600600, SH/0168.HK), 산시펀주(山西汾酒, 600809, SH), 서더주예(舍得酒業 600702, SH), 주구이주(酒鬼酒 000799, SZ) 등 8개 종목 주가는 장중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구체적으로 칭다오맥주 주가는 주당 113.14위안까지 올랐다가 장중 거래가 중단되기도 했다. 장 마감 기준 시총은 788억 위안으로 집계됐다. 또 다른 맥주 업체인 충칭맥주도 장중 9% 넘게 뛰어올랐다가 결국 4% 상승폭으로 장을 닫았다. 

바이주 종목에선 산시펀주 주가가 장중 500위안까지 오르면서 중국 증시 고가주 9위에 랭킹 되기도 했다.

이튿날(8일)에는 최근 몇 거래일간 강세를 이어온 주류 종목의 상승분에 대한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일부를 반납했지만 9일 다시 강세로 전환했다. 

이는 중국 내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중국 경기가 되살아나고, 이와 함께 주류 소비가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감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이달 11일부터 내달 11일까지 한 달간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개최, 내달 23일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있다. 맥주업계 최고 성수기인 여름철이 도래하면서 맥주 매출 상승에 대한 기대감도 고조됐다.

실제로 중국 증시에서 맥주 업종의 주가 상승폭은 최근 3개월간 38%에 육박했다. 바이주 업종과 비교해서도 상승폭은 10%포인트 정도 높다. 

중국 맥주 업계 생산과 수요도 지난 4월부터 시장 전망치를 웃돌고 있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일정 규모 이상 맥주 업체 기준 올해 4월 맥주 생산량은 314만㎘로 전년 동기 대비 2% 증가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305만㎘)보다 많다. 

중국 주류업종에 대한 외국인의 매수 열기도 최근 들어 뜨겁다. 실제로 5~6월 외국인이 홍콩거래소와 상하이·선전거래소 교차거래 시스템(후강퉁·선강퉁)을 통해 본토 주식에 투자하는 '북향자금(北向資金, 외국인 자금)' 순매수 현황을 보면 옌징맥주, 이리터, 칭다오맥주, 주구이주, 라오바이간주, 산시펀주 등 종목들에 순유입된 자금이 크게 증가했다. 
 

[사진=칭다오맥주]

주목해야 할 업종으로 칭다오맥주·산시펀주 꼽혀

증권시보는 올해 주목해야 하는 주류 종목으로 중국 대표 맥주 브랜드 칭다오맥주와 중국 유명 펀주(汾酒) 기업 산시펀주를 꼽았다. 최근 들어 차별화된 전략 등 이유로 높은 투자 가치가 기대된다는 이유에서다. 

중국 본토와 홍콩 증시 조정장 속에서도 지난 3월부터 칭다오맥주와 산시펀주 주가는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갔다. 중국 금융 매체 둥팡차이푸 초이스데이터에 따르면 상하이 증시에서 지난 3월 16일부터 5월 25일까지 47거래일간 칭다오맥주의 누적 주가 상승폭은 41.66%에 달했다. 같은 기간 산시펀주 주가 상승폭은 약 80%로 집계됐다. 

증권시보는 판로 확대, 제품 프리미엄화를 통한 중장기 품질 경쟁력 확대 및 가격 인상, 맥주축제·맥주펍 '칭다오1903' 등이 칭다오맥주 실적을 견인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맥주 산업의 구조 고도화가 뚜렷해지면서 향후 5년간 업계 실적이 배로 뛸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산시펀주의 경우, 주당순이익(EPS) 분석을 통해 높은 투자 가치가 엿보인다고 증권시보는 전했다. EPS는 당기순이익을 주식수로 나눈 값이다. EPS가 높아진다는 것은 해당 기업의 경영실적이 호전되고 배당 여력도 많아져 그만큼 투자 가치가 높아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기관들의 산시펀주 EPS 추정치는 전년 대비 약 2배 올랐다. 구체적으로 저상증권은 2021~2023년 산시펀주의 EPS를 각각 5.1위안, 6.8위안, 8.9위안으로 예상했다. 중인궈지 역시 2021~2023년 EPS를 각각 5.14위안, 7.05위안, 9.29위안으로 전망했다.
 

산시펀주.[사진=바이두]

바이주 고평가 우려 여전

시장은 중국 경기 회복·소비 고도화·인플레이션 전망에 힘입어 주류 펀더멘털이 양호하다고 해도 바이주 종목은 고평가 논란을 피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 

지난 수년간 상승세를 이어온 바이주 종목 주가에 거품이 꼈으며, 관련 종목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이 결코 낮지 않다는 게 리스크 요인이라는 지적이다. 

실제 바이주 종목에서 주가수익비율(PER)이 50배 이하인 종목은 8개에 불과하다. 구체적으로 후이지산(會稽山, 601579, 상하이거래소), 커우즈자오(口子窖, 603589, 상하이거래소), 이리터(伊力特, 600197, 상하이거래소), 진스위안(今世緣, 603369, 상하이거래소) 등이다. 

바이주 종목으로 계산해보면 바이주 종목의 평균 PER은 60.9배로, 최근 2년 이래 최고점을 기록했다. 이에 일각에선 향후 글로벌 유동성 축소로 증시 밸류에이션에 영향을 받게 되면 바이주 테마주도 그 영향을 피할 수 없을 것이란 전망이 제기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