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권 지지율'에 갇힌 이재명 향해 與 대권주자들 맹공..."개헌·경선연기"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6-09 03:00
정세균 "개헌, 내년 대선 때 국민투표에 부치자" 이낙연 "헌법에 토지공개념"...추미애 "환영한다"

(왼쪽부터)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연합뉴스]


여권 지지도 1위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쟁자들로부터 연일 집중포화를 받고 있다. 여권의 대선주자들은 경선 연기론에 이어 개헌론 카드까지 꺼내 들며 '반(反)이재명 전선'을 다층화하는 모양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개헌론'을 승부수로 띄웠다. 정 전 총리는 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4년 중임제, 피선거권 나이 하향, 권력분산 등 개헌에 대한 본인의 구상을 밝혔다.

정 전 총리는 "내년 대선이 우리가 개헌을 성공시킬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며 "이미 (개헌에 대한) 준비가 잘 돼 있고, 국회의장도 다시 개헌 문제를 꺼내서 공론화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 개헌을 추진해 내년 대선 때 함께 국민투표에 부치는 게 어떻겠느냐는게 제 의견"이라고 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개헌 논의에 불을 지폈다. 같은 날 이 전 대표는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국민 행복추구권 보장을 위한 기본권 개헌 토론회'에서 "토지에서 비롯되는 불공정, 불평등을 개선하고 주거복지를 위한 국가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토지공개념의 내용과 의미를 헌법에 담아 토지공개념 3법을 논란의 여지가 없도록 입법할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대선 출마를 고심하고 있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전 대표의 토지공개념 3법 제정 제안을 환영한다"라며 개헌론에 호응했다. 추 전 장관은 "헌법에 명시돼 있지만 제 기능을 다 하지 못하고 있는 '토지공개념'을 다시 세상 밖으로 꺼내야 한다"라며 "특권층의 불로소득과 지대 추구로 고통 받고 있는 국민의 삶과 민생고를 밝게 비춰야 한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당 안팎의 건강한 토론과 집단지성이 발휘되길 기대한다"라고 했다.

이처럼 여권 대선주자들이 개헌론에 불을 지피는 데는 이 지사가 독주하고 있는 판을 흔들어보기 위한 포석으로 읽힌다. 지난달 이 지사는 정치권 안팎에서 개헌론이 불거지자 "민생이 가장 중요하다"며 "경국대전을 고치는 일보다 국민 구휼이 훨씬 더 중요한 시기"라고 일축한 바 있다.

이와 함께 경선 연기를 반대하는 이 지사와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대선주자들 간 전선도 선명해지는 모습이다.

정 전 총리와 이광재 민주당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CCMM 빌딩에서 경기도 17개 기초자치단체장과 비공개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대선 경선 연기론에 호응하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간담회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간담회에서) 우리당이 승리하기 위해서는 판이 요동칠 만한 역동적인 선거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많이 줬다"라며 "이기는 선거를 하려면 경선 흥행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경선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을 분명히 밝혔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금, 경선을 강행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것도 말씀드렸다"라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지사의 대표 정책인 기본소득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소득 불평등과 양극화 완화에 도움은 되지 않으면서 돈은 많이 드는 제도"라며 "결국 민주당이 선택하기는 어려운 제도라고 본다. 다른 대안을 찾는 게 낫지 않나"라고 했다.

앞서 정 전 총리는 전날에도 "무엇보다도 정권 재창출이 중요하다. 그러려면 국민의 관심 속에서 경선을 치르는 게 매우 중요하다"라며 일정 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낸 바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