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기 의혹'에 탈당 권유받은 민주당 의원들 줄지어 해명..."억울하다"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6-08 17:26
우상호 "당의 결정 받아들일 수 없다" 김회재 "사실관계 틀린 명백한 오해" 김한정 "부당·졸속한 조치...철회해야"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통보를 받고 8일 공개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의원들. 사진 맨 위 왼쪽부터 김주영, 김회재, 문진석, 윤미향 의원. 두 번째줄 왼쪽부터 김한정, 서영석, 임종성, 양이원영 의원. 마지막 줄 왼쪽부터 오영훈, 윤재갑, 김수흥, 우상호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소속의원 12명에 대해 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하자 해당 의원들이 줄지어 해명에 나섰다.

국가권익위원회(권익위)가 부동산 투기가 의심된다며 발표한 12명의 민주당 의원은 △김주영·김회재·문진석·윤미향(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김한정·서영석·임종성(업무상 비밀이용 의혹) △양이원영·오영훈·윤재갑·김수흥·우상호(농지법 위반 의혹) 등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들에 대해 탈당을 권유하거나(지역구 10명) 출당 조치(비례대표 의원 2명)하기로 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모친 묘지 조성 용도로 구매한 경기 포천에 있는 토지가 문제가 됐다. 농지법 위반 혐의를 받는 우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박했다.

우 의원은 "2013년 어머님이 갑작스럽게 돌아가셔서 급하게 묘지 땅을 구했고, 이후 포천시청 안내 절차에 따라 묘지허가를 받고 아버지의 묘지를 옮겨 상석을 설치하고 봉분을 만드는 등 모든 행정절차를 완전히 마무리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후 계속해서 농사를 짓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농지법 위반이라는 판단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김회재 민주당 의원도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사실관계가 완전히 틀린 명백한 오해다. 권익위는 잘못된 수사 의뢰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명백한 잘못이 없는데도 사실관계 확인이나 소명 절차를 거치지 않고 탈당을 권유한 것에 대해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라며 "당 지도부는 탈당 권유 철회해달라"고 했다.

김한정 민주당 의원 역시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극히 부당하고 졸속한 조치다. 결정 철회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적극 반박했다. 김 의원은 "당의 고충을 이해 못 하는 건 아니지만, 소명 절차가 생략돼 있고 판정하기 전에 당을 나가라는 결정은 지극히 부당하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투기 의혹을 받는 부동산에 대해서는 "아내가 토지를 구매한 적은 있으나 투기와는 무관하다. 남양주 북부의 230평 토지다. 당에서 2주택 해소를 요구해 20년간 살고 보유하던 서울 단독주택을 매각했다"라며 "그 매각 대금으로 해당 토지를 구매했다"고 설명했다.

윤미향 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부모님은 시누이 명의의 함양 시골집에 거주하셨으나 2015년 3월 시아버지 별세 이후 시어머니 홀로 그곳에 살 수 없어 집을 매각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2017년 6월, 시어머니 홀로 거주할 함양의 집을 구매하는 과정에서 집안 사정상 남편 명의로 주택을 구매하게 됐으며 시골집 매각 금액이 사용됐다. 이는 고령의 시어머니의 상황을 고려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윤 의원은 "지난해 당의 1가구 1주택 방침에 따라 2020년 10월 배우자 명의에서 시어머니 명의로 주택을 증여하게 됐다"라며 "앞으로 조사에 성실히 응하겠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