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돌풍’에 떠오로는 與 ‘경선 연기론’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6-05 10:20
"정권재창출 물 건너갈 수도" vs "원칙 바꾼다는 이미지만 강화"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이 돌풍을 일으키자 여권 내에서 ‘대선 경선 연기론’이 분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을 중심으로 경선 연기 요구가 나온 가운데 일부 초선 의원들도 이에 동참하면서 공식 논의의 물꼬가 트일지 주목된다.

5일 정치권에 따르면, 권리당원들은 지난 4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솔직히 4·7 재보궐 이후 여론조사 결과상 양자대결에서 ‘윤석열’을 꺾은 민주당 대선 후보가 있었느냐”면서 대선 경선을 연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국민의힘은 이준석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윤석열과 국민의힘이 뭉쳐 시너지를 낸다면 정권재창출은 물 건너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당헌 88조에 따르면, 대선 180일 전까지 대선 후보를 선출하도록 돼 있다. ‘다만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는 당무위원회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소조항이 있다.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측에선 코로나19 집단면역 형성 전인 9월에 경선을 치르면 흥행에 도움이 되지 않아 사실상 ‘컨벤션 효과’를 누릴 수 없을 거란 주장을 펼치고 있다.

경선 연기론 반대파는 경선 연기가 당헌·당규 개정 사항은 아니라면서도 사실상 정치적 필요에 따라 원칙을 바꾼다는 이미지만 강화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아울러 선제적으로 후보를 정해야 안정적인 대선 운영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지난 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러 가지 의견을 대선기획단을 출범해 정리해 가도록 하겠다”면서 경선 연기론에 중립적인 입장을 취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 초선의원 모임인 더민초 운영위원장 고영인 의원에게 일부 초선 의원들이 경선 연기 논의를 해야 한다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의원은 지난 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몇몇 초선 의원님들이 저한테 논의를 하자고 제안한 건 사실”이라며 “우리가 논의하는 게 굉장히 민감하게, 또 후보들에게 미치는 영향도 있기 때문에 논의할 건지 말 건지를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