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북 완주 외지인 매입비율 73.9%로 최고…규제 피한 지방, 외지인에 인기

[자료=리얼투데이 제공]


수도권 전역에서 지방 광역시 및 주요 도시까지 규제지역에 포함되며 지방 중소도시까지 풍선효과가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외지인들이 지방 중소도시에 위치한 아파트를 많이 샀다. 

4일 아파트 분양 정보업체 리얼하우스가 국토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1월부터 4월까지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아파트는 1232건 거래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681건이던 것과 비교하면 2배가량(80.9%) 증가한 수치다. 기장군은 부산이지만 규제지역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거래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전북 완주군은 같은 기간 322건에서 779건으로 141.9%나 거래량이 증가했다. 경북 김천시는 128.0%(590건→1345건), 전남 나주시 127.6%(369건→840건), 충남 서산시 96.1%(636건→1247건) 등으로 집계됐다.

외지인 매입 비중도 증가하는 모습이다. 전북 완주군의 외지인 아파트 매입 비율은 73.9%에 달한다. 10채 가운데 7채 이상은 외지인이 사들인 셈이다. 충남 계룡시와 아산시, 부산 기장군의 외지인 아파트 매입 비중 역시 50%를 웃돌았다.

지방 중소도시의 아파트 거래량 상승은 곧 집값 상승으로 이어졌다.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충남 홍성군 아파트 값은 지난해 연말과 비교해 4월 현재 10.0% 올랐다. 부산 기장군은 9.6%, 경북 김천시 9.5%, 경남 양산시 8.7%, 충남 공주시 8.6%, 충남 아산시 7.9% 순으로 뒤를 이었다.

전국 평균 상승률인 4.7% 대비 2배가량 상회하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건설사들도 지방 중소도시에서 분양을 진행하고 있다.

두산건설은 경남 양산시 상북면 일대 '두산위브더제니스 양산' 분양에 돌입했다. 이 아파트는 지하 2층~지상 30층, 10개동, 1368가구(전용 59·84㎡)규모로 지어진다.

효성중공업도 충청남도 아산시 음봉면 산동리에 '해링턴 플레이스 스마트밸리'를 이달 분양할 예정이며 HDC현대산업개발이 전북 군산시 지곡동에 짓는 '군산 호수공원 아이파크'는 최근 분양을 시작했다.

김병기 리얼하우스 팀장은 "이달부터 규제지역 내 양도세와 종부세 등 다주택자들의 세금이 대폭 인상된다"며 "부동산시장의 거대자금이 규제의 칼날을 피한 비규제지역으로 이동하는 속도가 더욱더 빨라질 것"으로 전망했다.
 

[자료=리얼투데이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