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기저효과”…농심·오뚜기·삼양 1분기 영업이익 동반 하락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5-17 16:49

[사진=농심, 오뚜기, 삼양식품]


라면업계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동반 하락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집밥 특수를 누렸던 기저효과가 반영됐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농심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5.5% 줄어든 283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7% 감소한 6344억원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29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5% 줄었다.

농심 관계자는 “작년 코로나19라는 특수 상황으로 기저효과가 발생했다”며 “영업이익은 해외법인의 이익개선에도 불구하고 국내시장의 경쟁 심화에 따른 제반 비용 증가 등으로 55.5% 감소했다”고 말했다.

오뚜기는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502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2.26% 줄었다. 매출액은 6713억원으로 3.84%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21.88% 줄어든 390억원을 기록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작년 1분기에 비해 매출은 늘었는데 국제 유가, 대두 가격 등이 오르면서 영업이익이 10% 가량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삼양식품의 올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46% 줄어든 143억원으로 나타났다. 매출은 10% 감소한 1400억원, 당기순이익은 132억원으로 41% 줄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처음 발생했던 작년 1분기에는 사재기 현상으로 일시적으로 수요가 급등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올해 1분기 평년 수준의 매출로 돌아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외에도 최근 세계적인 곡물 가격 상승과 해상운임 급등세로 인한 원재료비, 물류비 등의 비용 상승이 큰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