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기에 넣어 돌렸다" 미국서 일어난 290억원 당첨 복권 행방은

김한상 기자입력 : 2021-05-15 08:07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90억원 상금이 걸린 복권의 지급 청구 기한을 앞두고 1등 당첨 복권을 세탁기에 넣어 작동했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나타났다.

[그래픽=연합뉴스 제공]


14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LA) 인근 노워크의 주유소 편의점에는 2천600만달러(293억원) 상금이 걸린 '슈퍼로토 플러스' 복권 1등에 당첨됐다고 주장하는 한 여성이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복권 당첨금 청구 기한은 13일로, 이 여성은 하루 전날 편의점에 찾아가 당첨금 지급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은 바지 주머니에 넣어 둔 1등 당첨 복권을 실수로 세탁기에 넣고 돌려버렸다고 주장했다.이어 작년 11월 복권을 편의점에서 산 것이 맞는다고 말했다.

이에 편의점은 감시 카메라 영상을 통해 이 여성이 복권을 구매한 것을 확인하고 영상 사본을 복권 관리 당국에 넘겼다.

복권 당국은 "여성의 1등 당첨 주장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여성이 1등에 당첨됐다고 거짓말을 했는지, 실제 당첨 복권을 모르고 훼손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당국은 1등 복권을 잃어버렸다면 복권 앞면과 뒷면을 찍은 사진 등의 증거를 제출해야만 당첨금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린다고 설명했다.

1등 당첨자는 세금을 제외하고 상금을 매년 나눠 받거나 한 번에 수령할 수 있다. 일시 수령금은 1천970만달러(222억5천만원)다.

복권 당국은 13일 자 소인이 찍힌 당첨금 청구서도 유효하다고 했지만, 행운의 주인공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만약 1등 당첨자가 없는 것으로 최종 확인되면 일시 수령액 1천970만달러는 캘리포니아주 공립학교 지원금으로 이전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