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기업대출 관리 '압도적 1위'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5-11 19:00
연체율 0.17%…시중은행의 절반 허인 행장, 건전성 관리 능력 두각

[사진=아주경제 DB]

KB국민은행이 ‘리딩뱅크’ 자리에 걸맞은 압도적인 기업대출 관리 능력을 과시했다. 지난 1분기 기업대출 연체율을 다른 경쟁 은행들의 절반 수준에서 방어했다. 각 은행들이 한 지표에서 이처럼 확연한 차이를 보이는 경우는 드물다. ‘코로나19’ 이후 기업대출 시스템을 상황에 맞춰 탄력적으로 운영한 전략이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다.

11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국민은행의 지난 1분기 기업대출 연체율은 0.17% 수준에 그쳤다. 직전 분기(0.14%)보다는 0.03% 포인트 높아졌지만, 작년 동기(0.19%)와 비교하면 0.02% 포인트 줄었다.

이는 다른 은행들을 크게 밑도는 수치다. 같은 기간 신한은행은 0.40%, 하나은행은 0.37%의 연체율을 각각 기록했다. 우리은행과 NH농협은행도 0.30%, 0.33%로 비교적 높았다. 다른 은행들과의 연체율 격차가 최대 두 배 이상 벌어진 셈이다.

작년 연체율 역시 국민은행이 최저점을 형성했다. 그러나 차이가 이토록 크게 확대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대출 중 대다수를 차지하는 중소기업 관련 관리 능력이 두드러졌다. 1분기 중기 대출 연체율은 0.18%로 작년 동기(0.24%)보다 0.06% 포인트 개선됐다. 이 역시도 신한(0.43%), 하나(0.32%), 우리(0.28%), 농협(0.38%) 등 다른 은행들에 비해 극명히 낮다.

이는 대출 잔액 증가세를 유지하면서 이뤄낸 결실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 국민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작년 1분기 말 280조4000억원에서 올 1분기 말 296조6000억원까지 늘었다. 대기업 대출의 경우 분류 기준이 변경되면서 소폭(21조4000억→18조5000억원) 줄었지만, 중기 및 자영업자 대출이 더욱 크게(177조2000억원→192조9000억원) 늘었다.

이처럼 연체율을 낮추는 데는 각 상황에 맞춰 기업 대출 운영 전략을 유연하게 가져간 게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핵심성과지표(KPI)를 활용해 대출 관련 분위기를 조절하는 식이다. 실제로 작년엔 기업 대출 관련 KPI 배점을 확대하며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독려했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하기 위해 배점을 확 줄였다. 대신 건전성 관리와 관련된 KPI 평가 지표를 세분화하고 배점도 늘렸다. 특히 연체율 관리에 소홀할 경우 아예 점수를 받을 수 없도록 했다.

이 과정에서 허인 행장의 기업 대출 관리 능력이 두각을 발휘했다는 분석도 있다. 허 행장은 취임 당시부터 기업 대출의 중요성을 줄곧 강조해 온 바 있다. 이에 기업금융 부실화를 예방하기 위한 선제적 조기경보체계를 구축했고, 개인사업자 대출 관리 방안도 더욱 세밀하게 쪼갰다. 이는 결과적으로 기업 대출 관련 위험성을 크게 줄여주는 효과를 촉진했다.

향후에는 오는 9월 ‘코로나19’ 금융지원 종료 시점에 맞춰 발생할 수 있는 부실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다양한 관리 시스템을 가동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연체율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데) 과거부터 내실을 다지기 위한 자산 건전성 위주의 정책들을 펼쳐왔던 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앞으로도 상황에 맞춰 건전성 관리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