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카불 폭탄 테러' 참혹한 현장..."최소 55명 사망, 대부분 학생"
다음
19

[사진=EPA·AP·AFP·로이터·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폭탄이 터져 수 십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9일 아프가니스탄 정부 대변인은 지난 8일(현지시간) 카불 서부 한 학교 근처에서 폭탄이 터져 최소 55명이 숨졌으며 이들 대부분은 학생이었다고 밝혔다.

내무부·보건부 대변인 등에 따르면 부상자는 최소 150명이며 이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구급차가 현장에 급히 파견됐으나 성난 군중들이 구급차를 공격하고 보건 요원들을 구타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은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이 이번 공격 주체라고 지적했다. 그는 “탈레반은 불법 전쟁과 폭력을 확대해 위기를 평화적이고 근본적으로 해결하길 꺼리고 상황을 복잡하게 만들고 있음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고 말했다.

하지만 탈레반 대변인은 배후 세력으로 ‘이슬람국가’(IS)을 꼽았다. 그는 이러한 극악무도한 범죄에 대한 책임은 오직 극단주의 테러조직 IS에만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현재까지 폭탄 테러를 주도했다고 주장한 단체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테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올해 9월 11일까지 아프간 주둔 미군 철수를 완료하겠다고 발표한 뒤 지난 1일부터 철군에 돌입한 후 발생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