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30세 미만 장병 6월 백신 접종 시작"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5-07 17:19
부작용 우려...이상 반응 전단팀 운영 검토 군, 코로나19 10명 추가 확진...누적 822명

서욱 국방부 장관이 지난달 24일 오전 해군 2함대사령부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 예방을 위한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방부가 30세 미만 군 장병들이 다음달부터 코로나19 백신을 맞는다고 7일 밝혔다. 특히 백신 접종 후 부작용 현상이 나타날 것에 대비해 이상 반응 전단팀을 운영한다.

국방부는 이날 "지난달 28일부터 실시된 30세 이상 장병 13만2000여명 중 9만1954명이 전날까지 아스트라제네카(AZ) 1차 접종했다"며 "접종 동의자의 80.6%가 1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달 30세 미만 장병에 대한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군 당국은 질병관리청과 군 내 접종 대상자와 동의자 확인, 접종기관별 접종계획 작성, 의료용 냉동고 준비 등을 협의 중이다.

서욱 국방장관은 이날 열린 전군지휘관회의에서 "개인의 의사가 존중된 가운데 신속하고 체계적인 예방접종을 추진해 최단 시간 내 접종이 완료되도록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날 군대 내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는 10명이다. 특히 확진자 33명이 발생한 해군 상륙함 고준봉함 승조원 5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들은 격리해제 전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 안양시 육군부대 병사 2명은 격리시설 지원임무 중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돼 진단검사 결과 확진판정을 받았다. 전남 고흥군 육군부대 공무직 노동자 1명은 민간인 확진자 접촉자로 분류돼 진단검사 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 국방부 직할부대 병사 1명과 강원 고성군 육군부대 병사 1명은 휴가 후 확진됐다.

이로써 군 누적 확진자는 822명, 군 자체 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2만2125명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