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성남시장 "모든 세대 공존하며 화합하는 도시 구축할 것"

(성남) 박재천 기자입력 : 2021-05-04 08:49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가입 최종보고회 열어

은 시장이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있다.[사진=성남시 제공]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이 4일 "모든 세대가 공존하며 화합을 이루는 도시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이날 은 시장은 WHO(세계보건기구)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성남시는 고령화로 인한 사회문제와 인구구조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성남형 고령친화도시를 통해 어르신들과 시민들이 세대통합을 이루고 평생에 걸쳐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겠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보고회에는 은 시장과 성남시의회 의원, 노인복지 관련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고령친화도시는 고령자를 포함한 모든 연령대 시민들이 나이에 따른 환경변화에 불편함 없이 살 수 있도록 각종 정책이나 서비스를 제공받는 도시를 의미한다고 은 시장은 귀띔한다.

이번 용역에 투입되는 예산은 1억4200만원으로 사단법인 한국정책경영연구원이 맡아왔으며 지난 2020년 6월 18일에 시작돼 이달 16일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하나된 성남, 세대통합 고령친화도시’라는 비전 하에 7대 목표(공감·일자리·건강·참여·균형·안심·스마트 도시)와 목표별 전략사업이 도출돼 시선을 끌었다.

특히,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VR) 등 4차 산업혁명에 걸맞는 성남형 고령친화도시 전력사업도 제시됐고, 베이비부머가 모두 고령자로 편입되는 2028년을 목표로 커뮤니티에 기반한 성남시 장기계획 방향도 발표됐다고 은 시장은 설명한다.

또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노인실태조사 보고서도 공개됐다.

이와 함께 세계보건기구가 제시한 8대 영역별 고령친화도 평가와 성남시 노인실태 및 욕구조사 등이 반영됐고, 최근 빅데이터 분석방법으로 주목받고 있는 키워드 네트워크 분석도 포함됐다.

한편, 은 시장은 고령친화도시 조성, 치매 커뮤니티 케어 등 능동적인 정책 개발, 책임 있는 시정 구현을 위한 노력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