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뉴욕증시] 니오 1분기 매출 약 6배 급증…반도체 부족 우려는 '여전'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1-05-01 07:00
1분기 매출 전년동비 482%↑ 마진율 첫 20%대 상회 1분기 적자 3배 급증...자사주 매입 영향 2분기 반도체 공급난으로 차량 인도 '차질' 우려도

니오[아주경제DB]


중국 토종 전기차업체 니오(蔚來 웨이라이)가 1분기 시장 예상치를 훌쩍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홍콩 명보 등에 따르면 니오는 지난 30일(현지시각) 1분기 실적 보고서를 발표해 당기매출이 79억8000만 위안(약 1조375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2%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도 웃돈 것이다.

1분기 차량 인도량이 전년 동기 대비 5배 넘게 늘어난 2만60대에 달하며 실적 성장세를 견인했다. 마진율도 21.2%를 기록, 처음으로 20%를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1분기 적자는 48억7500만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3배 가까이 늘었다. 니오는 1분기 전략적 투자자로부터 자사주를 매입한 데 따른 영향이라고 했다. 니오는 1분기 전체 주식의 약 3.305%에 해당하는 자사주 44억 위안어치를 전략적 투자자로부터 되사들였다. 이를 제외하면 적자는 사실상 3억5400만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78.6% 줄어든 것이라고 니오는 설명했다. 

니오는 이날 2분기 실적도 전망했다. 니오에 따르면 2분기 매출은 81억5000만~85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으로 증가하고, 차량 인도량도 약 2배 증가한 2만1000~2만2000대에 달할 전망이다.

다만 최근 전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난은 우려되는 대목이다.  리빈 니오 최고경영자(CEO)도 이날 제품 수요는 여전히 강력하지만 반도체 부족으로 중대한 도전에 직면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지난 3월 말에서 4월 초 니오차 공장이 닷새간 가동 중단되면서 4월 차량 인도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3분기에야 비로소 반도체 공급 부족난이 차츰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뉴욕증시에서 니오 주가는 실적 발표 직후 시간외거래에서 4% 가까이 하락했지만, 개장후 낙폭을 만회하며 전 거래일보다 2.15% 상승한 39.84달러로 장을 마쳤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