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위치 전문점 에그드랍, 가맹점주들 의견 수용 위한 대화의 장 마련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4-30 16:09

[사진=에그드랍]

샌드위치 전문점 에그드랍을 운영하는 골든하인드가 가맹점주들과 광고비 분담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 위한 대화 테이블을 마련한다고 30일 밝혔다.

최근 에그드랍 가맹점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서울 서초구 에그드랍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고비 분담 문제에 대한 가맹점측 입장을 밝혔다. 이에 골든하인드는 광고비 분담에 대한 가맹점주들의 생각을 직접 듣고 보다 적극적으로 대화하기 위해 오는 5월 14일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협의 대상은 모든 가맹점주 및 협의회에 가입된 가맹점주다. 최대한 많은 점주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지난 28일 전국 모든 가맹점포에 회의 개최를 알리는 공문을 발송했고, 협의회에 가입된 점주들뿐만 아니라 가입되지 않은 점주들도 참석할 수 있도록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가맹점 영업 사정으로 일정에 변동이 생길 수 있어 장소는 추후 확정할 계획이며 상황에 따라 일정이 변동될 수 있다.

에그드랍 관계자는 “올해 광고비 협의 건으로 한차례 협의회장님과 만나 의견을 공유하는 자리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사실과 다른 이야기들이 보도됐던 것 같다. 오해를 풀고 원활한 문제 해결을 위해 이번 회의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으로 이런 자리를 만드는 것이 조심스럽지만 점주님들의 입장을 헤아리고 최대한 많은 의견이 오고 갈 수 있는 자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