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SJ 보도...리창 상하이시 공산당 서기 주목

​마윈 알리바바 창업주[사진=로이터.연합뉴스]

마윈 알리바바 창업주에 대한 중국 당국의 규제가 날로 강화되는 분위기다. 이번엔 지난해 11월 알리바바 핀테크 회사인 앤트그룹의 기업공개(IPO) 승인 절차에 대해 집중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앤트그룹이 기업공개(IPO) 계획을 승인받은 과정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앤트그룹의 '커촹반(科創板·과학혁신판)'과 홍콩 증시 IPO 승인이 상대적으로 빠르게 이뤄졌는데, 이 과정에서 개입한 관료가 있었는지, 있었다면 그들과 마윈과의 관계 등을 두고 집중적으로 조사하겠다는 얘기다. 

실제로 수개월 이상 걸리는 상장 절차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커촹반의 경우, 앤트그룹이 상장 계획을 제출한 지 25일 만에 상하이증권거래소로부터 상장을 승인받았다. 이는 앞서 상하이증권거래소가 1990년 설립된 이후 최단 기록을 세웠던 SMIC(29일)보다도 빠른 행보를 보인 것이다. 

WSJ은 결국 마윈에게 우호적이었던 정·재계 인사들이 모두 중국 당국의 표적이 된 것이라며 특히 상하이증권거래소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리창(李强) 상하이시 공산당 서기가 조사선상에 오를지에 주목했다. 리 서기는 마윈과 가까운 관계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WSJ은 중국 당국이 이번 조사가 끝나기 전까지 마윈이 중국을 떠날 수 없도록 초치했다며 "앤트그룹과 마윈의 미래가 갈수록 불확실해지고 있다"고 했다. 

지난해 11월 앤트그룹은 홍콩과 커촹반에 동시 상장해 약 340억 달러(약 37조원)를 조달할 예정이었으나 막판에 중국 금융당국이 갑작스럽게 제동을 걸며 상장이 무기한 연기됐다. 마윈이 당국을 공개 비판하면서다.

이후 중국 당국은 앤트그룹 뿐만 아니라 알리바바도 압박해왔다. 중국 시장감독관리총국은 지난 10일 알리바바가 입점 상인들에게 '양자택일'을 강요했다고 결론 내리면서 182억2800만 위안(약 3조원)의 반독점 벌금을 부과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