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자치구 동물보호센터·입양센터에서 유기동물 입양 가능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입양부터 동물 안심보험, 입양 선물, 동물돌봄 교육 등을 지원하는 유기동물 입양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시 유기동물 입양은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자치구 동물보호센터 및 입양센터 등 총 12개소 기관·단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우선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마포센터)는 입양동물 건강검진, 예방접종, 중성화수술 및 동물등록을 마친 후 입양을 진행하고 있다. 자치구별 동물보호센터와 강동 리본센터, 서초 동물사랑센터, 노원 반려동물문화센터 등에서도 유기동물을 입양할 수 있다.

시민들은 시 유기동물 입양시 유기견 안심보험 가입을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 '유기견 안심보험'은 DB손해보험(주)와 협력해 보험 상품을 출시했으며, 질병·상해치료비, 배상책임을 보장해 준다.

유기견 입양시민에게는 선착순으로 소변검사키트를 제공하며, 추첨을 통해 건강검진예약권도 지원한다.

입양선물박스도 받을 수 있다. 시는 삼성카드와 협약을 맺고 사료, 간식 등으로 구성된 5만원 상당의 댕댕이박스, 냥냥이박스를 입양시민에게 제공하고 있다.

강동, 금천, 노원, 서대문, 영등포, 은평구 등 자치구에서는 25만원 이내에서 유실·유기동물 입양비 지원도 하고 있다.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에서 입양한 유기동물은 입양 후 가정 내에서 겪는 다양한 상황에 대해 1:1 맞춤형 상담교육을 받을 수 있다.

입양 시민뿐 아니라 동물에 관심있는 시민 누구나 센터에서 운영 중인 온라인 '서울반려동물시민학교'를 통해 유기동물 입양 및 돌봄교육, 동물의 사회화·예절 교육, 문제행동 교정 교육, 동물보호체험 교실 등 다양한 교육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지난해 발생한 서울시 유기동물은 6378마리로, 이중 35.4%(2260마리)가 입양·기증되고, 15.8%(1007마리)가 안락사됐다. 전년도와 비교하면 입양·기증은 1.5%p 증가했고, 안락사율은 4.5%p가 감소한 수치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반려동물 양육은 외로움 감소, 삶의 만족, 스트레스 감소 등 긍정적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아직도 유기동물 여섯마리 중 한 마리 가량이 안락사되고 있는 만큼 유기동물 입양을 활성화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