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GTX-D, 김포~부천 구간만 신설…대전 1호선은 세종청사까지 연장

안선영 기자입력 : 2021-04-22 10:00
교통연구원,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 연구' 공청회 개최

수도권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계획도(안)[사진=교통연구원 제공]


김포에서 부천 구간을 연결하는 GTX-D노선이 신설된다. 당초 김포나 인천에서 출발해 부천, 서울 남부를 거쳐 경기도 하남까지 이어질 것이란 예상에서 대폭 축소됐다.

대전 1호선은 세종청사까지 연장돼 충청권 광역철도망이 개선된다. 다만, 서울에서 정부세종청사까지 오가는 ITX 세종선 도입은 무산됐다.

한국교통연구원은 2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 연구' 공청회를 개최했다.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관련법에 따라 국토부가 10년 단위, 5년 주기로 수립하는 법정계획으로 철도에서는 최상위 계획이다. 6월 최종확정되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2021~2030년까지의 철도망 계획을 담고 있다.
 
'알짜' 빠진 GTX-D노선 신설…서울·하남 연결 안 돼

정부는 수도권 교통난 해소를 위해 김포 장기에서 부천종합운동장을 연결하는 GTX-D노선을 신설한다. 현재의 계획안대로면 강남 방면으로 갈 경우 부천종합운동장역에서 서울지하철 7호선으로 갈아타야만 한다.

이는 인천시와 경기도에서 건의한 내용에서 대폭 축소된 것이다. 인천시는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제1 여객터미널~영종도~청라~가정~작전~부천종합운동장~서울 남부~하남을 잇는 노선과 경기 김포 통진~장기~인천 검단~계양~부천종합운동장을 잇는 Y자형 노선을 건의했다.

정부는 지하철 2·7호선과 노선이 중복된다는 이유에서 서울 남부 노선을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수도권의 신도시 개발, 교통혼잡 개선을 위해 별내선·분당선·일산선을 연장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이를 통해 정부는 수도권 내 주요 지점 간 30분 내 이동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대전 1호선 세종청사까지 연결…ITX 세종선·달빛내륙철도는 무산

대전에서는 기존선을 활용해 정부세종청사와 충북을 잇는 신규 광역철도 사업이 추진된다.

반석역에서 끝나는 대전 1호선을 세종청사를 거쳐 조치원까지 연결하는 구간은 신설하고, 조치원에서 청주공항까지는 기존 충북선을 활용해 전체 구간을 광역철도로 건설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서울과 정부세종청사를 잇는 ITX 세종선 신설 계획은 무산됐다.

ITX 세종선은 별도의 환승 없이 서울역이나 영등포역에서 세종청사까지 70분 내외로 도착할 수 있도록 하는 노선이다. 현재는 서울과 세종을 오갈 때 서울역에서 오송역을 거쳐 오송역에서 버스를 타야 정부세종청사로 진입할 수 있다.

광주와 대구를 잇는 달빛내륙철도 건설도 국가 철도망 계획에서 제외됐다. 달빛내륙철도는 문재인 정부가 영·호남 상생 협력을 위한 대선 공약으로 약속하고,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도 반영된 국책 사업이다.

달빛내륙철도는 국토부가 지난해 실시한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에서 경제성평가(B/C)가 0.483에 그친 것이 결정적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