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10회 변호사시험 합격자 1706명…합격률 54.06%

조현미 기자입력 : 2021-04-22 00:05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올해 변호사시험(변시) 합격자가 1706명으로 정해졌다. 합격률은 54.06%를 기록했다.

법무부는 21일 변호사시험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2021년도 제10회 변시' 합격자를 1706명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768명보다 62명 줄어든 인원이다. 올해 합격자 총점은 895.85점 이상이다.

합격자 수는 줄었지만 합격률은 54.06%로 전년 53.32%보다 올랐다. 응시생이 3156명으로 전년보다 160명 적어서다.

올해 로스쿨(10기) 석사학위 취득자 합격률도 74.83%로 지난해 74.52%보다 상승했다. 올해 5년·5회 응시기회 제한 대상자가 되는 로스쿨 6기(2014년도 입학) 졸업생 가운데는 약 88%가 변호사 자격을 갖게 됐다.

성별로는 남성 985명(57.74%)과 여성 721명(42.26%)이 올해 시험을 통과했다. 법학 전공자는 475명(27.84%), 비전공자는 1231명(72.16%)이다. 비전공 합격자 수와 비율이 전년(1131명, 63.97%)보다 늘었다.

법무부는 "총 입학정원 대비 75%(1500명) 이상 범위에서 기존 합격자 수·비율, 법조인 수급 상황, 해외 주요국 법조인 수 등을 종합해 합격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관리위원회는 응시 예정자들 예측 가능성을 보장하고자 올해 결정에 준해 내년도 제11회 변시 합격자 정원을 심의하기로 했다. 따라서 내년에도 1800명 안팎 변호사가 배출될 전망이다.

대한변호사협회는 매년 변시 합격자 정원을 1200명 이내로 줄여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반면 수험생들은 변시를 자격시험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