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바이든-스가 첫 대면 정상회담..."중국·북한 문제 협력하기로"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4-17 08:14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첫 미·일 정상회담 바이든 "동중국해·남중국해 외, 북한 문제 협력" 스가 "한·미·일 3국 대북협력 전례 없이 중요"

공동 기자회견 하는 스가-바이든 [사진=교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미·일 정상회담에서 양국 동맹 강화를 확인했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의 미래를 보장하기 위해 중국으로부터 도전 과제와 동중국해, 남중국해 외에 북한과 같은 문제에 대응하는 데 있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일본과 미국이 인도·태평양에서 강력한 두 민주주의 국가라며 "(우리는) 인권과 법치를 포함해 공동의 가치를 수호하고 진전시키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반도체 공급망 재편에 대해서도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일 양국은 5세대 이동 통신(5G), 인공지능(AI), 양자 컴퓨팅, 유전체학, 반도체 공급망 등 분야에 투자하기로 했다"고 했다. 

이에 스가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북한 대응이나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일 3국 협력이 전례 없이 중요해졌다는 게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화답했다. 

이어 스가 총리는 중국에 대한 강경한 대응 필요성도 언급했다. 그는 "동중국해나 남중국해에서의 힘에 의한 현상 변경 시도, 지역의 타자에 대한 위압에 반대하기로 (의견이) 일치했다"며 바이든과의 회담에서 중국을 견제하는 논의가 이뤄졌음을 시사했다.

그는 특히 "대만이나 신장위구르지역을 둘러싼 상황에 관해서 논의했다"면서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에 관해 미·일 간에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대면 정상회담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이 일본을 첫 정상회담 상대로 초청한 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날 미국과 일본은 약 52년 만에 처음으로 양국 정상회담 공동 성명에 대만에 관해 기재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이에 대만을 핵심적 이익으로 규정하고 있는 중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