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방사청, 인니와 KF-21 공동개발 정상화 착수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4-16 10:23
분담금 미납 문제 먼저 논의

지난 9일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고정익동에서 한국형전투기 보라매(KF-21) 시제기 출고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사진=연합뉴스]


방위사업청(방사청)이 인도네시아 정부의 KF-21 분담금 미납 문제 해결을 위한 재협상에 돌입한다.

방사청 관계자는 지난 15일 국방부 출입 기자들과 만나 "이른 시간 안에 실무협상을 해서 하반기에 사업을 정상화하고 분담금 문제도 종결하겠다"며 KF-21 공동개발 정상화를 위해 올해 말 인도네시아 업체 측 인력이 온다고 밝혔다.

방사청이 KF-21 분담금 미납 문제 해결을 위해 인도네시아 측과 협상을 재개한 것은 의미 있게 평가된다. 다만 실제 문제 해결에는 고려할 사항이 많아 적지 않은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방사청 측 역시 어려움을 인정했다. 방사청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경제가 어렵다는 데 한 번에 받는 건 무리가 있다"며 "우리 (개발)예산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협상해야 해 그런 것들을 논의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현재 인도네시아 KF-21 분담금 미납액은 6000억원이다. 올해까지 낼 분담금도 8000억원에 달한다.

방사청은 프라세티오 인도네시아 공군참모총장이 최근 발표한 미국 보잉 F-15EX와 프랑스 다소 라팔 전투기 구매를 두고는 "KF-21과는 상관이 없다"는 밝혔다.

방사청 관계자는 "한국 공군이 KF-21을 개발하는 동시에 F-35를 구매하는 것과 동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동 등이 KF-21 수출 대상 국가"라며 "수출 단가를 끌어올리기 위해 국산화율을 높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