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센터는 몰테일의 무재고 창업 맞춤 서비스 '쉽투비(SHIPTOB)'를 평생 전액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이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는 4000여 곳의 온라인 쇼핑몰은 앞으로 쉽투비를 별도의 이용 요금 없이 무제한으로 상품을 등록하고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상품 20개까지만 무료 등록이 가능하고 그 이상 등록할 땐 11만원이 부과했었다.

쉽투비는 상품 소싱에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판매상품 확장을 계획하고 있는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를 위해 타오바오, 티몰 등 중국 온라인 마켓의 저렴하고 품질 좋은 상품을 다이렉트로 연결(연동)해주는 서비스다. 상품 소싱부터 구매, 배송대행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해 서비스를 이용하는 온라인 쇼핑몰 운영자는 선매입 비용, 물류창고, 재고부담 걱정 없이 국내 동일 상품대비 최대 10배 이상 저렴하게 상품을 소싱할 수 있게 해준다.

이창희 쉽투비팀 팀장은 "기존 해외구매대행 솔루션 비용의 부담을 느끼던 소상공인과 예비 창업자들이 보다 손쉽게 창업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쉽투비 이용자들이 저렴하고 다양한 상품을 소싱해 쇼핑몰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것"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