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 백화점 '신세계 본점' 옥스포드 블록으로 나온다

서민지 기자입력 : 2021-04-15 14:06
가족 고객과 블록 마니아층 겨냥 온·오프라인에서 2천개 한정 판매
신세계가 '대한민국 최초 백화점' 타이틀을 가진 신세계 본점 본관 건물 모양의 옥스포드 블록을 첫 굿즈로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 본점이 직접 만든 기념품을 선보이며 백화점의 명소화에 나선 것이다.

15일 신세계는 패밀리·키덜트 상품인 블록에 '대한민국 최초 백화점'을 가장 잘 나타낼 수 있는 신세계 본점 본관 건물의 모양을 담았다.

신세계는 오는 16일부터 본점 지하 1층 익스프레쓱 매장에서 옥스포드 블록과 협업한 본점 본관 모양의 블록 상품을 2000개 한정으로 소개한다. 오는 19일부터는 SSG닷컴에서도 판매할 예정이다.

[사진=신세계 제공]

굿즈는 최근 머그컵, 텀블러 등에서 벗어나 여행용 가방, 캠핑의자 등 라이프 스타일에 밀접한 제품군까지 확대되며 수집할만한 가치가 있는 브랜드로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는 모든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제품인 블록을 통해 '신세계'라는 브랜드를 알리고 명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특정 브랜드나 연예인에 대한 충성심을 상징하는 소비 현상이었던 '굿즈'는 컬렉션 수집 등과 같은 하나의 취미 형태로 자리잡았다"면서 "첫 굿즈로 옥스포드 블록을 선택한 이유는 지난해부터 실내 활동이 늘면서 가족 단위 여가 생활에 대한 고객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 본점X옥스포드' 굿즈는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들의 필수 명소로도 꼽히는 본점 본관의 정면부를 그대로 재현했다. 자동차, 영화 속 성(成) 등 세심한 표현을 요구하는 블록 제품 등에 적용되는 1천 조각 이상의 패키지로 구성해 신세계가 자랑하는 옥상공원과 옥외 현수막까지 담아냈다. 

백화점의 굿즈 마케팅은 해외에서도 이미 검증된 바 있다. 프리미엄 백화점으로 꼽히는 프랑스의 봉마르셰와 영국 해롯백화점 등은 다양한 형태의 자체 기념품 콜렉션을 판매 중이다.

먼저 프랑스의 대표 백화점인 봉마르셰는 본관 건물의 일러스트를 활용해 에코백, 다이어리, 스노우글로브(Snowglobe) 등을 선보이며 '봉마르셰'라는 브랜드를 글로벌 고객들에게 적극적으로 내세우고 있다. 스노우글로브는 투명한 구(球)형 유리 안에 축소 모형을 넣은 상품이다. 

영국 왕실 백화점인 헤롯은 상징 색깔을 활용한 지갑, 가방 등 잡화부터 왕실 문양의 쿠션, 찻잔 등 문화와 연관된 상품까지 광범위하게 소개하고 있다.

신세계는 향후 향초·디퓨져 등 다양한 굿즈를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해외 유명 백화점 못지 않은 '대한민국 최초 백화점'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자체 캐릭터 등을 활용한 차별화 된 마케팅도 향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앞서 신세계는 업계 최초로 만든 자체 캐릭터 '푸빌라'를 통해 캐릭터·굿즈 마케팅을 시도해왔다. 상상 속의 동물 푸빌라는 어린이들에게 친숙한 하얀 백곰을 모티브로 했으며, 겨울마다 신세계백화점 곳곳을 장식하는 대표 캐릭터로 자리잡았다. 이후 푸빌라 비치백, 비치타월 등을 출시하고 신세계 SNS 채널을 통해 애니메이션까지 내놨다.

이정욱 ​신세계백화점 본점장 상무는 "신세계를 찾는 고객들에게 차별화 된 즐거움을 선사하고 신세계라는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기념 굿즈를 제작했다"며 "편안하고 즐거운 쇼핑을 위해 안전한 매장 조성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