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동해안상생협의회 5개 시·군,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에 따른 규탄 성명서" 발표

(영덕) 최주호 기자입력 : 2021-04-15 15:37
경주·포항·영덕·울진·울릉, 한 목소리로 규탄

동해안 대게어선 조업 장면.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 동해안상생협의회(이하 ‘협의회’) 5개 시군은 15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경상북도 동해안상생협의회는 경주시·포항시·영덕군·울진군·울릉군 5개 시군이 상호 간 공동발전과 특색있는 지역발전의 청사진을 제시하기 위해 지난 2015년에 구성한 지방자치단체 협의체이다.

협의회 소속 시군은 지난 13일 일본 정부가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ALPS 처리수 처분의 기본방침’을 수립한 것에 대해 “우리 시·군민은 물론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결정을 용납할 수 없다”며 함께 뜻을 모았다.

협의회 회장인 이희진 영덕군수를 비롯한 5개 도시 지자체장은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한다는 것은 전 인류와 생태계를 방사능으로 오염시키겠다는 것”이라며, “일본 정부는 오염수 해양방류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정부와 경상북도에서 국민의 삶을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무책임한 행위에 대해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대응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협의회 주요 요구사항은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방류 계획 즉각 철회, 사죄 및 반성, 일본 정부의 오염수 처리 과정 전반에 대한 명확한 검증 및 투명한 정보공개, 일본 정부의 무책임한 행위에 대한 정부와 경상북도의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대응, 원전 오염수 방류를 강행할 경우 수산물을 포함한 관련 물품의 수입 중단 등이다.

협의회는 앞으로 정부와 경상북도에 지속적으로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며, 시·군민이 방사능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