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즌 첫 QS에도 패전···"전체적으로 괜찮았다"
다음
16

[사진=USA TODAY Sports‧AP‧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팀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활약 중인 류현진이 호투를 보였지만 패배했다.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이저스 대 토론토 블루제이스 경기에 류현진이 선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은 7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7안타를 내주며 2실점을 기록했다. 또한 류현진은 7이닝 이상 소화해 3자책점 이하를 의미하는 퀄리티스타트를 시즌 두 번째 등판에서 보였다.

1회 류현진은 세 타자를 상대로 모두 삼진을 기록했다. 2회에서는 닉 솔락에게 홈런을 내어주고 호세 트레비노에게 내야 안타를 맞기도 했다. 이어 레오디 타베라스에게 안타를 허용하면서 실점을 추가했다.

이후 류현진은 3, 4회를 삼자범퇴로 이닝을 정리했다. 5회에서는 컬버슨에게 2루타를 내줬지만 추가 실점이 나오지는 않았다.

6회 말에는 삼자범퇴로 이닝을 막은 휴현진은 7회 무사 1, 2루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치고 교체됐다.

류현진이 호투했지만 토론토 타선이 1점을 득점하면서 류현진은 패전 투수가 됐다. 이날 토론토는 텍사스에 1-2로 패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전체적으로 괜찮았다. 상대 팀 타자들을 상대로 약한 타구를 만들면서 7회까지 던졌다”고 전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