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청암재단, '청암상시상식' 개최...백무현 교수 등에 상패·상금 전달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4-07 10:00
포스코청암재단은 국내 과학·교육·봉사·기술 분야에 크게 이바지한 개인과 단체에 '포스코청암상'을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15회 2021 포스코청암상' 시상식에서는 과학상 백무현 KAIST 화학과 교수, 교육상 사천 용남중학교, 봉사상 사단법인 아동복지실천회 세움, 기술상 정한 아이쓰리시스템 대표이사에게 각각 상패와 상금 2억원이 수여됐다.

과학상을 수상한 백 교수는 컴퓨터를 이용한 새로운 계산화학 연구 방법론의 개발을 통해 보다 뛰어난 촉매개발을 가능하게 하는 메커니즘을 정립했다.

교육상 수상기관인 경남 사천 용남중학교는 지역 인구감소로 인한 폐교 위기에서 교사들의 적극적인 혁신 노력과 학생, 학부모, 지자체의 열정적인 참여 및 지원으로 교육공간의 혁신적인 변화를 이뤄냈다.

봉사상 수상기관인 사단법인 아동복지실천회 세움은 인권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수감자 자녀와 그 가족을 지원하는 다양한 인도적 활동을 실천하고, 사회적 지지기반 구축을 위한 사회 저변인식 확대 및 제도 변화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

기술상 수상자인 정 대표는 국내 적외선 영상센서 분야 1세대 연구자로 국방, 우주, 의료 등 국가 전략분야 핵심기술인 적외선 영상센서를 국내 최초로 개발·양산에 성공했다.
 

백무현 KAIST 화학과 교수(왼쪽부터), 정수복 사천 용남중학교 교장, 이경림 아동복지실천회 세움 대표, 정한 아이쓰리시스템 대표, 김선욱 포스코청암재단 이사장이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포스코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