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중소도시 분양권 가격도 2배 ‘껑충’…로또된 분양시장

윤주혜 기자입력 : 2021-04-06 09:15
충남 아산, 강원 속초, 전북 군산 등 분양권 가격 2배 가량 오른 단지 속속 등장 12.17대책 규제의 칼날을 피한 지방 주요도시 분양시장도 ‘들썩'

김해율하 더스카이시티 제니스&프라우 조감도 [사진제공=두산건설]



수도권과 지방광역시의 기세에 눌려 힘을 쓰지 못하던 지방 분양권시장이 최근 요동치고 있다. 정부가 지난해 12.17대책을 발표한 이후 규제를 빗겨간 지방 주요도시들이 풍선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기 때문이다.

6일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충남 아산, 강원 속초, 전북 군산 등에선 분양권이 분양가의 두 배 수준까지 올라 거래되고 있다.

정부는 12.17 대책 발표 당시 부산, 대구, 광주, 울산 등 4개 지방광역시와 경기 파주, 충남 천안, 경남 창원 등 37개 지역을 규제지역(조정대상지역, 투기과열지구)에 포함시켰다. 이에 따라 주택수요자들이 규제의 칼날을 피해 충남 아산 등 지방 주요지역으로 분산되면서 이들 지역의 분양권 가격이 올랐다.

충남 아산시 탕정지구에 위치한 ‘탕정 지웰시티 푸르지오(C1블록)’ 전용 84A㎡형의 분양권은 지난 2월 7억680만원에 거래되며 처음으로 7억원 대를 넘어섰다. 2019년 분양 당시 분양가는 3억5260만원으로 2년 간 2배가량 올랐다.

 

[자료제공=리얼하우스]


분양시장의 불모지나 다름없던 강원도 속초의 분양권 가격도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지난 2월, GS건설이 짓는 ‘속초디오션 자이’ 전용 84A㎡형이 최고 8억955만원에 팔렸다. 이 주택형의 분양가는 4억8500만원으로 약 1년 간 1.7배 올랐다.

지방 중소도시의 분양권가격이 단기간 급등하면서 분양시장에 대한 실수요자들의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지난 3월 충남 아산시에서 분양했던 ‘더샵 센트로’는 508가구 모집에 2만6822명이 몰리며 1순위에서만 평균 52.8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에 앞서 1월에 분양했던 ‘아산탕정 삼성트라팰리스’는 124가구 모집에 4만7925명이 청약해 평균 386.5 대 1의 치열한 경쟁 양상을 보였다.

올해 2월엔 포스코건설이 전북 군산시에 분양했던 ‘더샵 디오션시티 2차’는 1순위에서 462가구 모집에 2만7150명이 몰려 평균 58.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방 중소도시의 분양시장도 활기를 띠면서 건설사들도 앞다퉈 분양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다.

두산건설•코오롱글로벌 컨소시엄이 경남 김해시 신문동에 짓는 ‘김해율하 더스카이시티 제니스&프라우’를 분양한다. 시행은 '율하이엘지역주택조합'이 담당한다. 아파트 3764가구와 오피스텔 629실 총 4393가구를 공급하며 이 중 아파트 일반분양분 1253가구와 오피스텔 629실을 분양한다. 부전~마산복선전철이 내년 개통(예정)되면 부산 및 창원으로 출퇴근이 수월해질 전망이다.

두산건설이 경남 양산시 상북면 일대에 짓는 ‘두산위브더제니스 양산’을 다음달 분양한다. 이 아파트는 지하 2층~지상 30층, 10개동, 1368가구(전용 59㎡, 84㎡)규모로 건립된다. 차량 이용시 경부고속도로 양산IC를 통해 부산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또 경부고속도로와 함양울산고속도로가 만나는 서울주분기점(JCT)도 가깝다.

효성중공업이 충남 아산시 음봉면 산동리에 ‘해링턴 플레이스 스마트밸리’를 4월 중 분양한다. 지하 1층~지상 20층, 10개 동, 총 704가구(전용 59~84㎡) 규모로 건립된다. 천안 제2•3•4 일반산단이 모두 가까워 배후수요가 탄탄하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전북 군산시 지곡동에 짓는 ‘군산 호수공원 아이파크’를 이 달 중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하3~지상 29층, 10개 동 총 665가구(전용 84~238㎡) 규모로 건립된다. 군산의 대표적 관광명소인 은파호수공원과 가까우며 일부 가구는 조망도 가능할 전망이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