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 미얀마 사태 규탄…韓 국민 철수안 논의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4-01 20:42
서훈 실장 대신 정의용 외교부 장관 주재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얀마 북부 카친주 파칸의 주민들이 군부 쿠데타 규탄 시위를 벌이고 있다. 쿠데타 항의 시위대에 대한 군부의 유혈진압이 계속되는 가운데 미얀마 민주진영은 4월 1일 군정에 맞서 소수민족 무장조직이 참여하는 국민통합정부 출범을 선언하고 소수민족 권익 보장 등을 담은 과도헌법을 선포했다. [사진=카친 웨이브 제공·연합뉴스] 


청와대는 1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미얀마 사태에 대해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상황 악화 시 우리 국민들의 신속 철수 지원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한·미·일 안보실장 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대신해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주재했다.

상임위원들은 최근 미얀마 사태와 관련해 미얀마 군경이 자국민 사상 등 용납할 수 없는 폭력을 행사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유혈 진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이어 미얀마의 민주적 헌정질서가 조속히 회복되도록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여 책임 있는 역할을 계속 수행해 나가는 데 뜻을 모았다.

이와 함께 현지 우리 국민과 진출기업의 안전 확보와 상황 악화 시 신속한 철수를 지원할 수 있는 대책을 적극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상임위원들은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 정착을 위한 유관국 간 대화가 조속히 재개돼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유관국들 모두가 협력적 자세로 관련 노력을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합의다.

아울러 한·미 양국 간 외교·국방장관 회담 및 2+2 장관회의에 이은 안보실장 방미 등 각급의 긴밀한 협의를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조율되고 포괄적인 대북 전략을 조속히 마련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경주하는 가운데 주변국들과의 소통과 협력도 강화해 나가자고 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