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새 탄소 중립 프로젝트 발표... 아이티엠반도체·서울반도체 합류

강일용 기자입력 : 2021-04-01 15:39
2030년까지 애플 제품 생산에 필요한 에너지를 100% 친환경으로 전환

[사진=애플 제공]

애플이 전 세계 110개 협력업체와 함께 탄소 중립(Net-zero)을 달성하기 위한 새 에너지 저장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한국에선 SK하이닉스와 대상에스티에 이어 아이티엠반도체와 서울반도체가 프로젝트에 새로 합류했다.

1일 애플에 따르면 애플과 110개 이상 협력 업체는 애플 제품 생산을 위해 필요한 8기가와트 규모의 에너지를 100% 재생 에너지로 전환한다.

이번 전환이 완료되면 연 340만대의 차량을 없애는 것과 동일한 효과가 있을 전망이다.

리사 잭슨 애플 부사장은 "애플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협력업체가 203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7월 애플은 모든 제품 제조와 공급망에서 203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전 세계 기업 운영 영역에선 이미 탄소 중립을 달성했고, 향후 제조와 공급으로도 탄소 중립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47억 달러 규모의 그린 본드 자금 집행에 대한 세부 내역도 공유했다.

애플은 100% 재생 에너지 전환 과정에서 얻은 경험을 협력업체와 공유함으로써 협력 업체가 청정 에너지를 빠르게 도입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한 이번 신규 프로젝트에서 얻은 경험도 즉시 공유할 계획이다.

한편,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240메가와트시 규모의 에너지 저장 능력을 보유한 그리드 스케일(grid-scale) 에너지 저장 프로젝트 '캘리포니아 플랫'을 건설 중이다. 이를 통해 태양광 발전 시설에서 낮에 생산된 에너지 여유분을 저장해 지역 가구와 기업이 에너지를 추가로 필요로 할 때 공급할 계획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