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중훈, 주차장서 만취 음주운전...면허취소 기준 2배 넘어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3-28 20:54
"음주인정 깊이 반성한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배우 박중훈이 만취 상태로 운전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28일 오후 SBS 8시뉴스는 "서울 강남경찰서가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한 혐의(도로교통법)로 배우 박중훈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박씨는 지난 26일 오후 9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아파트 입구에서 지하 주차장까지 약 100m 거리를 술에 취한 채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박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76%로 알려졌다. 이는 운전면허 취소 기준 수치(0.08%)의 2배가 넘는 만취 상태에 해당한다.

보도에 따르면, 26일 오후 10시 20분께 한 주민이 "술을 마신 사람이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차를 끌고 왔는데, 누군지도 알 수 없게 협조하지 않는다"고 신고를 해 경찰이 출동했다.

박씨는 지인과 함께 술을 마신 뒤, 대리운전 기사에게 차를 운전하게 해 지인이 사는 아파트 입구까지 왔지만 입구에서 기사를 돌려보내고, 자신이 직접 운전해 지하 2층 주차장으로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박씨는 지난 2004년에도 강남구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면허취소 된 이력이 있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책임을 깊이 통감한다"고 밝혔으며 박씨도 "깊이 반성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