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알바생 없어도 밤샘 장사…스마트슈퍼 본격 추진

현상철 기자입력 : 2021-03-09 12:00

스마트슈퍼 2호점으로 등록된 중소기업중앙회 구내 나들가게 대표 이창엽씨가 무인 계산대 앞에서 현판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 김선국 기자]


알바생을 쓰지 않아도 무인운영기기를 통해 야간시간에 문을 열고 장사할 수 있는 스마트슈퍼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스마트슈퍼 육성사업에 참여할 53곳의 지자체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스마트슈퍼 육성사업’은 동네슈퍼에 출입인증장치·무인 계산대 등 무인 운영에 필요한 기술과 장비를 도입, 소상공인이 야간시간에 추가 매출을 올리고 노동시간을 단축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동네슈퍼는 대표 골목상권 업종이다. 하지만, 가족 노동으로 장시간 운영되고 비대면 유통환경 변화와 편의점과의 경쟁 등으로 수가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 동네슈퍼는 2010년 7만9193개에서 2018년 5만1943개로 34.4% 감소했다. 동네슈퍼의 평균 운영시간도 16시간 25분에 달한다.

이에 중기부는 동네슈퍼의 스마트화를 추진, 지자체와 협업해 올해 800개의 스마트슈퍼를 만들고 2025년까지 4000개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중기부가 지난해 스마트슈퍼 5개 점포를 시범운영한 결과, 하루 매출이 최대 32.6% 증가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는 소상공인진흥공단과 공동으로 관할 지역에 있는 동네슈퍼 중 신청을 받아 현장평가 등을 거쳐 다음달까지 800개 점포를 최종 선정하고, 이들을 대상으로 5월부터 스마트슈퍼로 전환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매장 면적 165㎡(약 50평) 미만 동네슈퍼다.

선정된 점포는 출입인증장치, 무인계산대, 보안장비 등 무인 점포 전환에 필요한 스마트 기술·장비 도입을 지원받을 수 있다. 정부는 점포당 최대 500만원, 지자체는 200만원 이상을 지원한다.

배석희 중기부 소상공인경영지원과장은 “동네슈퍼와 같은 지역 상권을 살리는 데 규제나 보호 위주의 정책으로는 한계가 있다”면서 “동네슈퍼의 디지털화를 지속할 수 있는 다양한 모델을 도입해 동네슈퍼를 유통산업의 주체로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