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호 영남대병원 병원장,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제1호 접종

(대구) 이인수 기자입력 : 2021-03-05 18:35
영남대병원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병원장이 필두로

영남대병원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주사기에 담고 있다. [사진=영남대학교병원 제공]

대구 영남대병원(병원장 김성호)은 5일부터 권역 호흡기 전문 질환 센터 로비 층 호흡기 체험관에서 교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건강 상태에 관한 간단한 문진을 거쳐 접종 접수 후, 예진과 접종까지 일련의 과정이 질서정연하게 이뤄졌다.

영남대병원은 접종을 시작하기 전날 시뮬레이션을 진행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도 대비한 준비를 철저히 마쳤다고 전했다.

접종하는 의료진은 백신접종 받는 교직원에게 “주삿바늘 들어갈 때 따끔합니다. 문지르지 말고 꾹 누르시고, 대기 공간에서 15분 정도 쉬시면서 혹시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알려주세요”라며 접종을 했다.

영남대병원 관계자는 “병원은 5일 오전 총 1900명분의 백신을 수령하고, 제1호 접종자인 영남대병원 김성호 병원장을 필두로 하루에 400명씩 5일 동안 백신 1차 접종을 진행한다”라며, “2차 접종은 4월 30일부터 이뤄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김성호 병원장은 접종 후 “백신접종을 통해 우리 병원이 더욱더 안전한 병원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2차 접종도 차질 없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 이번 접종을 계기로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일상이 회복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