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D램 매출도 세계 1위...작년 4분기 매출 20조·점유율 42.1% 차지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3-05 16:30
지난해 4분기 전 세계 D램 매출이 약 20조원으로 집계됐다. 이중 삼성전자가 시장 점유율 42.1%로 세계 1위를, SK하이닉스가 점유율 29.5%로 2위를 차지했다.

5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전 세계 D램 매출은 176억5000만 달러(약 19조9021억원) 규모로, 전년 동기에 비해 1.1%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74억4000만 달러(약 8조3908억원)의 매출로 점유율 42.1%를 차지했다. 3분기 매출(72억1400만 달러)에 비해 3.1%(2억2600만 달러) 증가하며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29.5%)는 SK하이닉스로, 52억 달러(약 5조864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3분기에 비해 매출은 5.6%, 점유율은 1.3%포인트 증가했다.

이어 미국의 메모리반도체 기업 마이크론이 23%의 점유율로 3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4분기는 영업 일수가 적었던 마이크론을 제외하고 대부분 D램 기업들의 매출이 직전 분기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향후 D램 시장은 수요 증가에 따라 가격이 상승할 전망이다. 트렌드포스는 “재고조정을 마친 서버 D램 고객사들이 재고 확보에 다시 나섰고, 마이크론의 정전 사태 등 영향으로 D램 가격이 상승세에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다만 “가격 상승세가 현재 진입단계이고, 계절적 비수기 등을 고려할 때 올해 1분기 D램 매출은 작년 4분기보다 소폭 상승하는 데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도체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