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한국마사회장, 3년 임기 시작…"말산업 위기 극복할 것"

이동훈 기자입력 : 2021-03-05 13:52
회장 직속 경마 산업 발전위 구성…말산업 위기 극복 위한 로드맵 수립

김우남 제37대 한국마사회장[사진=한국마사회 제공]


김우남(66) 제37대 한국마사회장이 3년 임기를 시작했다.

4일 한국마사회는 공식 채널을 통해 "김우남 신임 한국마사회장이 취임식을 갖고 새로운 한국마사회를 이끌어 갈 3년 임기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날 취임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했다.

김 회장은 제주도의원을 거쳐 제17대, 18대,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인물이다. 제19대 국회에서는 농심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다.

김 회장은 "온라인 발매 도입과 고객 친화적 환경 구축에 전사적인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며 "이를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회장 직속의 경마산업발전위원회를 설치하여 지속 가능 경영의 로드맵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온라인 발매의 조속한 법제화를 통한 경영 위기 극복 △지속 가능 경영을 위한 제도적 시스템 구축과 내부 경영혁신 △말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경영 다각화 등의 포부를 밝혔다.

취임사 말미에 김 회장은 "훌륭한 농부가 땅을 키우는 마음으로 국민 친화적 사업 발굴과 민간의 경쟁력 강화, 농어촌 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 국민을 섬기고, 국민과 함께' 하는 말산업 육성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