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병원 의료진 대상 코로나19 백신 자체접종이 실시된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대학교병원 등 국내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동의율이 88%(약 27만명)로 나타났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4일 오후 충북 오송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날부터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서 예방접종을 시작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은 전국 1668곳으로 소속 보건의료인 30만6921명이 접종 대상자로 확정됐다. 이 중 접종동의 인원은 27만141명으로, 전체의 88%에 해당한다. 이날 오전 서울대병원 등 국내 상급종합병원 등에선 예방접종이 시작됐다.

권 제2부본부장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서 접종대상자가 확정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배정하고 배송 일정을 마련해 지난 3일부터 순차적으로 배송하고 있다"며 "백신을 수령한 다음날인 오늘(4일)부터 5일 이내 접종 완료를 목표로 접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접종대상자는 소속 보건의료인이며, 접종대상자 전체에 대해 백신을 배송한다"며 "미동의자, 건강상태 등 사유로 발생한 미접종 백신은 보건의료인 외 소속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할 수 있으며, 기관별로 자체 예비접종명단을 마련해 접종하도록 안내했다"고 했다.

화이자 백신과 관련해선 "감염병전담병원과 거점전담병원은 8일부터 화이자 백신을 배송하고 자체 예방접종을 시행할 예정"이라며 "각 병원의 접종시행 인력이 중앙 및 권역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 참관교육을 시행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신규 접종자는 6만5446명으로 총 15만4421명이 1차 접종을 완료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는 누적 15만1679명, 화이자 백신 접종자는 누적 2742명이다.

접종기관 및 대상자별로는 요양병원은 71,456명(35.2%), 요양시설은 14,307명(13.2%), 코로나19 환자치료병원은 1,524명(2.7%), 1차 대응요원은 141명이 예방접종을 받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