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가족모임으로 6명 확진···세종시,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 가족모임 자제

김기완 기자입력 : 2021-03-01 18:43

[그래픽= 아주경제 DB]

최근 가족 간에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이춘희 세종시장이 "가족 행사나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시 코로나 확진자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세종에서 가족 모임을 한 일가족 12명 가운데 5명과 확진자의 직장동료 1명 등 모두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는 모두 친인척으로 지난달 20일과 21일 가족 모임을 가졌다.

역학조사 결과 이들 가족 모임에 참석한 인원은 모두 12명으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조치가 내려졌던 설 연휴 기간이 지나 가족 모임을 가졌지만 줄줄이 확진판정을 받게 됐다.

나머지 가족은 전원 음성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지만 오랜 시간 한 공간에 머무르면서 식사와 생활을 함께 한 탓으로 추가 확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또 확진자의 직장 동료 1명이 지난달 28일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가족 모임에서 시작된 코로나19가 직장으로 전파된 사실도 확인됐다. 시는 이번 일가족 감염과 관련 직장과 학원, PC방에 대한 방역작업과 역학조사, 접촉자 전수 사전검사를 실시하는 한편, 시민을 대상으로 당분간 모임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앞서, 지난 1월에도 전의면에서 가족모임을 연결고리로 전파돼 모두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바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가족과 지인 모임을 통한 소규모 집단 전파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날이 풀리면서 외출과 접촉이 늘어나고, 개학이 이뤄지면 감염 가능성도 높아질 수밖에 없는 만큼, 백신 접종이 이뤄지면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기대가 높아지고 있지만, 집단면역이 효과를 거두기 전까지 방역을 철저히 하고 가족·지인모임 등 개인 간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강조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