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야구계 학교폭력 논란에 한화 이어 LG도 판단 유보···이유는?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3-01 15:10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구단 LG 트윈스가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소속 선수에 대한 가해 판단을 유보한다.

지난달 21일 고교 시절 야구부에서 뛰었다고 주장한 한 누리꾼은 야구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 “야구선수 A와 B의 고교 1년 후배로 둘의 학폭에 시달렸다. 둘 때문에 학교와 야구부에 나가지 못한 적도 많다”는 글을 올렸다.

글쓴이가 지목한 야구선수 A는 LG 트윈스, B는 두산 베어스 소속 선수다. 두 구단은 곧바로 진상 파악에 나섰고 해당 선수들은 가해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1일 LG구단은 “현재로서는 사실관계 확인이 어렵다는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입장문을 통해 밝혔다.

LG 구단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구단 소속 선수와 면담을 하고 피해를 주장하고 있는 분과 만났으며 당시 상황 파악을 위해 다양한 경로를 통해 신중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LG 구단에 따르면 당시 관계자들의 증언 등을 종합할 때 피해자 주장과는 크게 상반된다는 게 판단 유보 이유다.

LG 구단은 해당 선수의 법적 대응을 통해 사실관계가 명백히 밝혀지는 등 모든 절차가 마무리될 때까지 판단을 유보하고 결과를 기다릴 예정이다.

두산 구단 역시 “"예민한 사안이라고 판단해 면밀하게 조사 중이다. 최대한 중립적이고 객관적으로 살피겠다”며 “당사자와 가족을 만나 이야기를 들었고, (가해자로 지목된) 선수와도 면담했다. 양측의 주장이 상반된다. 주변 사람들도 조사하는 중”이라고 연합뉴스를 통해 밝혔다.

한편 앞서 한화 이글스도 소속 선수 C씨의 학력 폭력 논란에 대한 판단을 유보한 바 있다.

C씨가 초등학교 시절부터 학교폭력을 일삼았다는 글이 SNS에 올라왔고 한화는 곧바로 사실 확인에 나섰다. 한화는 학교폭력위원회 개최 기록이 없고 당사자 간 기억이 명확하게 다른 점을 들어 판단을 유보하기로 결정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