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변은 없었다…오스카에 한걸음 더" 미나리,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최송희 기자입력 : 2021-03-02 00:00

제78회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미나리'[사진=영화 '미나리' 포스터]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가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제36회 선댄스영화제를 시작으로 전 세계 영화협회 및 시상식에서 74관왕 157개 노미네이트 쾌거를 이룬 '미나리'는 지난 28일(현지시간)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까지 휩쓸었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28일(현지시간) 오후 열린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미나리'를 선정해 발표했다.

1980년대 희망을 찾아 미국 이민을 선택한 어느 한국 가족의 삶을 그린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는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사실 한국계 미국인인 정 감독이 쓰고 연출하고 브래드 피트가 설립한 제작사 플랜B가 제작을 맡은 '미국 영화'이지만, 대화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 영화로 분류한다는 HFPA 규정에 따라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외국어영화상 후보로는 덴마크의 '어나더 라운드', 프랑스-과테말라 합작의 '라 요로나', 이탈리아의 '라이프 어헤드', 미국-프랑스 합작의 '투 오브 어스' 등이 함께 올랐다. 쟁쟁한 작품들이었지만 워낙 '미나리'의 기세가 압도적이었기 때문에, 이번 수상에 "이변은 없었다"라는 것이 대부분의 반응.

하지만 '미나리'가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을 당시 전 세계 영화인들이 골든글로브 측을 비난한 바 있었다. 미국 영화인 '미나리'가 한국어를 쓴다는 이유로 외국어 영화상에 올랐다는 게 차별적이라는 것이다. 영화 속 가족들의 모습은 '한국 가족'에 국한되지 않고 보편적인 가족의 모습을 그리며 많은 이에게 공감과 지지를 얻었던 만큼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이 조금 씁쓸하게 느껴지는 바다.

영화 '미나리'가 제78회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의 주인공이 됐다.[사진=골든글로브시상식 공식 트위터]

정이삭 감독은 화상 인터뷰를 통해 외국어영화상 수상 소감을 밝혔다. 품에 안은 딸을 소개하며 "이 영화를 만든 이유"라고 말한 정 감독은 출연진과 스태프, 가족들을 일일이 언급하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미나리'는 한 가족에 관한 이야기고, 그 가족은 그들만의 언어를 배우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그것은 어떤 미국의 언어나 외국어보다 심오하다. 그것은 마음의 언어다. 나도 그것을 배우고 물려주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영화 '미나리'는 제36회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 대상 및 관객상 수상을 기점으로 전 세계 시상식 75관왕 157개 노미네이트라는 어마어마한 기록을 세웠다. 특히 극 중 할머니 순자 역을 맡은 윤여정은 26개의 여우조연상을 받아 전 세계를 놀라게 하며 오는 4월 열릴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의 강력 후보로 부상했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골든글로브를 비롯해 아카데미 시상식까지 휩쓸었던 만큼 '미나리'의 수상 역시 긍정적으로 점치고 있다.

영화 '미나리' 속 할머니 순자(윤여정 분)와 아이들[사진=영화 '미나리' 스틸컷]

한편 올해 골든글로브의 주인공은 중국 출신 클로이 자오 감독의 '노매드랜드'가 됐다. 감독상과 작품상을 동시에 차지했다.

한 기업 도시가 경제적으로 붕괴한 후 그곳에 살던 여성 '펀'이 평범한 보통의 삶을 뒤로하고 홀로 밴을 타고 새로운 삶을 찾아 떠나는 이야기로,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주연했다. 올해 아카데미 작품상 유력 후보로 보인다.

지난해 대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배우 채드윅 보즈먼은 영화 '마 레이니즈 블랙 바텀'으로 남우주연상을 받았고, 픽사 애니메이션 '소울'은 음악상, 장편 애니메이션상을 받으며 2관왕에 올랐다.

전 세계를 휩쓴 '미나리'는 오는 3일 국내 개봉된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