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나리'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아카데미 '청신호'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3-01 14:00

[사진=영화 '미나리' 포스터]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가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에 이은 경사로, 아카데미 시상식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미나리'는 1일(한국시간) 미국 LA 비벌리힐스 힐튼호텔에서 열린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미나리의 수상은 아카데미 전초전으로 불리는 '골든골로브'에서 수상한 것이라 더 뜻깊다.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인 정이삭 감독이 연출하고, 브래드 피트가 설립한 플랜B가 제작해 미국 영화로 분류된다. 하지만 대화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 영화로 분류한다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 규정에 따라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고, 인종차별 논란이 야기되기도 했다. 

한편 아카데미는 오는 15일 후보를 발표하고, 다음 달 25일 시상식을 개최한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